엑소 출신 타오 민폐 셀럽 인증…런던 패션위크서 지각-런웨이 난입 논란

입력 2015-09-21 20: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엑소 출신 타오 민폐 셀럽 인증…런던 패션위크서 지각-런웨이 난입 논란 

엑소 출신 타오 민폐 셀럽 인증…런던 패션위크서 지각-런웨이 난입 논란 

엑소 출신 타오 민폐 셀럽 인증…런던 패션위크서 지각-런웨이 난입 논란 


엑소 출신 타오 민폐 셀럽 인증…런던 패션위크서 지각-런웨이 난입 논란
엑소 전 멤버 타오가 런던 패션위크에서 비매너 태도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타오는 19일(현시시각) 영국 런던 빅토리아하우스에서 열린 ‘베르사체 2016 S/S’ 컬렉션에 참석했다. 이날 타오는 패션쇼에 지각을 했고, 쇼가 시작된 뒤에 입장했다. 그런데 그는 런웨이에 올라 워킹 중인 모델들 사이를 유유히 지나가 자리에 앉았다.
이에 ‘지큐’의 한 관계자는 9월 20일 자신의 웨이보에 패션쇼에 참석한 타오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에는 타오의 런웨이 난입을 놀란 관객들의 모습이 담겨있고, 특히 타오 옆의 ‘보그’ 에디터 수지 멘키스는 눈살을 찌푸린 모습이 포착됐다.
한편 타오는 지난 4월 엑소를 무단 이탈했다. 이후 SM 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해 논란을 빚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