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장근석, 임지연 때문에 살인누명…전광렬 반격 나서

입력 2016-05-10 22: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박’ 장근석, 임지연 때문에 살인누명…전광렬 반격 나서

장근석이 임지연 때문에 살인 누명을 썼다.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 박선호)에서는 골사(김병춘)를 칼로 찌르는 담서(임지연)를 목격한 대길(장근석)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대길은 “담서 너 이게 무슨 짓이냐. 이유는 나중에 물을 테니까 일단 빨리 가”고 담서를 피신시켰다.

이때 골사의 딸 연화(홍아름)가 등장했다. 연화는 대길이 골사를 살해한 것으로 오해했다. 누명을 쓰게 된 것.

이를 이용해 이인좌(전광렬)은 다시 일을 꾸몄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방송캡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