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연-정연&김민석, 오늘 ‘인기가요’ MC 데뷔...스페셜 무대 예고

입력 2016-07-03 09: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승연-정연&김민석, 오늘 ‘인기가요’ MC 데뷔...스페셜 무대 예고

SBS ‘인기가요’에서 새 MC인 트와이스 정연과 배우 공승연, 김민석의 스페셜 무대가 공개된다.

‘인기가요’의 MC를 맡게 된 세 사람은 ‘인기가요’ 고정 MC라면 누구나 거쳐 가는 신고식을 치르게 된 것. ‘인기가요’만을 위해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스페셜 무대를 준비한다.

정연은 믿고 보는 대세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김민석은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에다 ‘복면가왕’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인 바 있다. 게다가 공승연마저 아이돌 연습생 출신. 또 트와이스까지 지원군으로 나섰으니 연말 시상식 못지않은 역대급 무대다.

무엇보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배우 공승연(본명 유승연)과 트와이스의 (유)정연이 친자매라는 점. 국내 최초 친자매 MC 발탁소식에 온라인이 떠들썩해진 것은 물론, 방송에 앞서 SNS에 공개된 인터뷰 영상이 도달률 35만을 넘겼고 스페셜 무대 준비 영상은 단 반나절 만에 80만을 넘기는 기염을 토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김민석은 “드라마 닥터스 촬영 때문에 시간을 내기가 쉽지 않아 차에서 연습하고 있다”고 고백하며 의지를 불태웠다. 공승연과 정연은 자신들을 ‘유자매’라고 소개하며 다정한 케미를 뽐냈다. 공승연은 “이 친구들(트와이스)한테 폐 끼치면 안 되는데”라며 초조해했다. 이에 정연은 자신 역시 떨린다면서도 “잘했다”고 언니를 응원했다.

한편, ‘인기가요’ 제작진은 오늘 방송 중 ‘유자매’의 어머니와 전화 연결을 시도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인기가요’는 매주 일요일 오후 3시 40분 생방송.

사진제공 | SBS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