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LAD 떠나나? “디스카운트 없을 것”… MLB.com 전망

입력 2019-11-01 06: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이제 자유계약(FA)선수 자격을 얻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LA 다저스를 떠나게 될까? 계속해 LA 다저스와 결별하게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에서 LA 다저스를 담당하고 있는 켄 거닉은 최근 류현진의 FA 행보에 대해 예상했다.

이에 따르면, 류현진은 5년-1억 달러의 계약을 따낼 것 같다고 예상했다. 또 LA 다저스에 대한 디스카운트는 없을 것이라는 예측.

이어 류현진이 지난해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한 것은 LA 다저스 잔류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때는 그때고 지금은 지금이라고 덧붙였다.

계속해 오직 더 많은 돈이 류현진과 계약하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종합하자면 LA 다저스 잔류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본 것.

류현진은 이번 FA 시장에서 퀄리파잉 오퍼의 속박이 없다. 또 평균자책점 부문에서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다. 부상에 대한 위험성도 어느정도 지웠다.

이에 가치가 높다. 하지만 LA 다저스에 잔류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디스카운트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LA 다저스 잔류 가능성을 낮게 보는 것이다.

류현진이 LA 다저스에 잔류할 생각을 포기할 경우 여러 팀이 행선지 후보가 될 수 있다. 추신수가 있는 텍사스 레인저스도 후보 중 하나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