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좌완 최다승 3·4위’ 장원준·장원삼의 우울한 가을

입력 2019-11-03 19: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산 장원준(왼쪽)-LG 장원삼. 스포츠동아DB

현역 좌완 최다승 3위 장원준(34·두산 베어스)과 장원삼(36·LG 트윈스)에게 올 가을은 우울함의 연속이다.

KBO는 3일 FA 신청 선수 19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10월 31일 발표한 2020년 FA 자격 선수 24명 중 5명이 빠졌다. 장원준, 장원삼, 박정배, 나주환(이상 SK 와이번스), 손주인(삼성 라이온즈)은 자신의 권리를 행사하지 않았다. 손주인은 2019시즌을 끝으로 은퇴 후 삼성 프런트 변신을 선언했다. 선수 생활 연장 의지가 있는 이들로 범위를 좁히면 4명이 FA 재수를 택한 것이다.

장원준은 통산 374경기에서 129승, 장원삼은 354경기에서 121승을 거뒀다. 역대 좌완 최다승 각 4,5위이자 현역 중에서는 3,4위다. 그러나 부진한 성적 탓에 권리 행사를 미뤘다. 2015시즌에 앞서 두산과 4년 계약을 맺었던 장원준은 지난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다시 얻었다. 하지만 지난해 24경기에서 3승7패2홀드, 평균자책점(ERA) 9.92로 데뷔 이래 최악의 한 해를 보낸 뒤 권리 행사를 포기했다. 절치부심의 각오로 올해를 맞이했으나 6경기 등판에 그쳤다. 이번에도 FA 신청은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그는 9월말 왼 무릎 연골 수술을 받았고 재활 중이다. 구단에 따르면 3·4개월 재활이 필요할 전망으로, 예후가 좋다면 스프링캠프 합류가 가능할 전망이다.

장원삼도 마찬가지다. 2018시즌 종료 후 FA 재자격을 얻을 수 있었지만 삼성 라이온즈에서 방출됐고 LG 유니폼을 입었다. 그러나 2019년에도 8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 ERA 7.98로 고전했다. LG에서도 방출 통보를 받았고 새 팀을 구하는 단계다.

SK의 투타 베테랑 나주환과 박정배도 권리를 포기했다. 내야 유틸리티 자원 나주환은 94경기에서 타율 0.222, 3홈런으로 고전했다. 올해 포스트시즌 엔트리에서도 제외되며 냉혹한 현실과 마주했다. 박정배도 올해 20경기에 등판했으나 1승1패1홀드, ERA 10.07로 데뷔 후 가장 부진했다. 2020시즌은 이들에게 전환점이 될 수 있을까.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