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아이즈원-엑스원 해체 수순? 멤버 의견 수렴부터

입력 2019-11-11 12: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아이즈원-엑스원 해체 수순? 멤버 의견 수렴부터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탄생한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존속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프로듀스’ 시리즈를 연출했던 안준영 PD는 최근 생방송 문자 투표 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 과정에서 안 PD는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X101’에 투표 조작이 있었다고 시인했다.

뿐만 아니라 일부 매체 보도에서는 문자 투표 결과와 상관없이 1위부터 12위까지의 결과를 미리 내정하고 이에 따라 방송을 내보냈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이 같은 정황 증거들이 속속 알려지면서 아이즈원과 엑스원은 당장 활동 자체에 큰 타격을 받았다. 먼저 아이즈원은 오늘(11일) 발매 예정이던 정규 앨범을 취소하고 각종 방송 활동에도 브레이크가 걸렸다. 또한 엑스원은 이제 막 데뷔 후 기지개를 펴려던 상황에서 조작 논란의 중심에 서게 돼 여론의 눈치만 살피는 신세가 됐다.

이런 가운데 아이즈원과 엑스원은 활동이 아닌 팀 존속이냐 해체의 기로에 놓여있다. 누리꾼들은 “조작한 제작진만 처벌하면 되는 일”이라는 의견인 한편 또 다른 일각에서는 “탄생 과정 자체가 부정당했는데 팀 존속은 말이 안된다”는 반응이다.

특히 해체 여론의 경우 데뷔 멤버들을 제외한 다른 연습생들이 투표 조작을 통해 직간접적 피해를 봤다는 점 때문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대해 한 방송 관계자는 “어느 오디션 프로그램이나 약간의 장치들을 사용하는 것은 사실이다. 문자 투표수 조작이라는 무리수를 두지 않을 뿐”이라며 “최초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이 일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를 두고 빠르게 결정하고 수습을 했어야 했다. 수사기관에 넘긴 순간 이런 결과는 예정되어 있던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개탄했다.

이후 이 관계자는 “안준영 PD 이하 제작진이 오판한 것이고 오만했던 결과다. 아이즈원, 엑스원 멤버들의 해산 이후를 위해서라도 원래 투표 결과를 수사기관에서 발표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처럼 해체 수순 쪽에 무게가 실리는 와중에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아이즈원, 엑스원 해체는 하루 아침에 결정될 일이 아니다. 너무 많은 회사가 얽혀 있는 일”이라며 “특히 최우선은 멤버들의 마음이나 의사가 아니겠느냐. 그걸 수렴하는 과정과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게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가 우선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