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소녀시대 태연, 홍민지 저격 “함부로 이름 내세워 당황시키지 말길”

입력 2019-11-29 11: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소녀시대 태연, 홍민지 저격 “함부로 이름 내세워 당황시키지 말길”

가수 태연이 그룹 소녀시대 이름을 거론한 SM 연습생 출신 홍민지에게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태연은 29일 자신의 인스타스토리를 통해 "우리 여덟 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 시간부터 모든 것을 걸고 최선을 다 해왔고, 결코 하루 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여지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왔고 누구나 한 번쯤 거쳐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 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시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의견을 강조했다.


이는 지난 28일 방송된 MBN ‘보이스퀸’ 참가자 홍민지와 관련된 발언이다.

방송에서 홍민지는 “어쩌면 소녀시대가 될 뻔 했던 17년 전 SM 연습생 출신이다”라고 자신을 소개, “소녀시대 데뷔하는 것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라고 생각했다. 신랑이 한 번 더 해봤으면 좋겠다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라고 출연 배경을 말해 주목받았다.



[다음은 태연 글 전문]

우리 여덟 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 시간부터 모든 것을 걸고 최선을 다 해왔고, 결코 하루 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에요.

최고의 구성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것은 사실이나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여지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왔고 누구나 한 번쯤 거쳐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에요.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 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시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