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2019 KBS 연기대상’ 김강훈→대상 공효진까지 동백꽃 만개

입력 2020-01-01 06: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9 KBS 연기대상’의 주인공은 이변 없이 ‘동백꽃 필 무렵’이었다.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는 전현무와 신혜선의 사회로 ‘2019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동백꽃 필 무렵’ 수상 릴레이의 포문을 연 것은 필구 역의 김강훈이었다. 김강훈은 청소년 아역상 후보로 올라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그는 “너무 떨린다. 공효진 엄마, 강하늘 형, 지석이 형, 정은 할머니께 감사하다. 보고 있을 동생과 할머니, 엄마 아빠께 감사하다. 받을 줄 몰랐다”며 깜찍한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정세, 염혜란 등도 각자 조연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오정세는 “‘동백꽃 필 무렵’은 교과서나 위인전보다 내게 많은 위로와 감동을 준 작품이다.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걸 깨닫게 해줬고 악한 마음보다 선한 마음이 많다는 걸 일깨워 준 작품이었다. 스태프 이하 배우들께 감사하다. 이 작품에 참여한 모든 한 분 한 분께 감사하다. 건강한 배우가 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또한 극중 오정세와 호흡을 맞춘 염혜란 역시 “처음에 이 작품 할 때 두려웠다. 처음 맡아보는 고학력자였고 나만 나오면 채널 돌릴까봐 걱정했다. 그럼에도 완주할 수 있었던 건 많은 배우들 덕분이다. 많은 여자 조연 배우들을 대표해 주신 것으로 알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이 밖에도 공효진과 강하늘은 각각 베스트 커플상에 올라 올 한 해 KBS 드라마를 웃게 한 작품임을 인증 받았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와 ‘왜 그래 풍상 씨’ 배우들도 ‘동백꽃’ 위주의 연기대상에서 트로피를 손에 쥐며 한 축을 담당했다.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장현성과 김정란이 베스트 커플상을, 김병철이 조연상을, 최원영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안방극장을 울렸던 ‘왜 그래 풍상 씨’ 역시 유준상이 최우수상을, 신동미가 조연상을 받았으며 두 사람도 베스트 커플상에 이름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장동윤과 김소현이 열연한 ‘조선로코 녹두전’도 베스트 커플상, 우수상 남녀 부문에서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런 가운데 ‘저스티스’의 나나, ‘너의 노래를 들려줘’ 김세정,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등 아이돌 출신 연기자들도 각각 우수상, K-DRAMA 한류 스타상, 신인상 남자를 수상하며 번듯한 연기자로의 첫 발을 내딛었다.


그러나 역시 이번 연기대상의 주인공은 앞서 언급대로 ‘동백꽃 필 무렵’이었다. 강하늘은 네티즌 상과 베스트 커플상, 최우수상을 손에 쥐며 3관왕의 영예를 누렸다. 마지막 대상의 주인공은 동백을 연기한 공효진.

공효진은 이날 “유준상 선배님이 호명되는 순간 저 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저 자리에 앉아있을 수가 없었다. 나는 호명되고 이름 불리고 뽑히는 것이 불편하기만 하고 민망하고 송구하다”고 수상소감의 운을 뗐다.

이어 공효진은 손담비와 눈이 마주친 후 눈시울을 붉히면서 “우리 배우들이 상을 받을 때마다 내가 받은 것보다 기뻤다. 대상을 받아서라기보다 올해 이 드라마로 진짜 피부로 느껴지는 사랑을 받은 것 같다. 드라마가 많은 사람을 응원했다고 하는데 배우들도 많은 응원과 위로를 받은 작품이었다. 하루하루 끝나는 것이 아쉬웠다. 이런 작품을 만나기 힘들 거라는 걸 일찌감치 깨달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20년 후에도 이런 큰 자리에서 큰 상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안 다치고 열심히 하겠다. 너무 좋은 글로 연기를 할 수 있게 해주신 것에 감사드리고 잊지 못한 추억과 시간을 만들었다. 또 다시 동백꽃 필 무렵 같은 드라마가 만들어지길 바라며 저도 열심히 하겠다”고 대상을 품에 안은 감격을 드러냈다.

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