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연예대상 시즌, 일부 연예인 일부러 가족여행 가기도”

입력 2020-01-06 15: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에브리원 ‘김구라의 공인중재사’에서 김구라가 사이다 발언으로 주목받았던 ‘2019 연예대상 참가’ 뒷 이야기를 밝힌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회사 송년회 참석을 고민하는 시청자와 상담하던 중, 연말 시상식에 대한 소견을 밝혔다.

김구라는 “예전에는 연예인들의 시상식 참가가 의무였다. 제작진과의 관계도 있으니”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그는 “저도 의무로 참가했었다. 그런데 비슷한 패턴의 시상식이 반복되고 시대 흐름이 바뀌다보니 상황이 달라졌다”며 “시상식이 있는 날은 녹화가 없으니 여행을 가는 연예인이 늘었다”고 시상식의 실상을 밝혔다.


실제로 김구라는 녹화일 이후 진행된 ‘2019 SBS 연예대상’에 참석, “제가 (대상 후보가 된 것이)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이 납득이 될까 걱정”이라며 “연예대상도 물갈이를 해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고 사이다 발언을 해 화제가 됐다. 또한 “대상 후보 8명 뽑아 놓고 아무런 콘텐츠 없이 개인기로 1~2시간 때우는 거 더 이상 하면 안 된다”는 김구라의 소신 발언은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미스트롯 출신 지원이가 아끼는 팬을 위해 직접 공인중재사를 찾아왔다. 팬들을 진심으로 생각하는 지원이의 팬 사랑에 공인중재소 분위기가 훈훈해졌다는 후문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