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카리스마 ↔애틋, 팔색조美

입력 2020-03-14 08: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카리스마 ↔애틋, 팔색조美

권나라의 팔색조 매력이 안방을 접수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커리어우먼과 애틋한 첫사랑까지 다채로운 연기로 ‘오수아’ 캐릭터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권나라는 1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13화에서 박새로이(박서준 분)를 향해 깊어진 사랑을 드러내는 오수아의 모습을 세밀한 연기로 빚어냈다.

요리 대결 프로그램 ‘최강포차’에서 비열한 ‘수’를 썼지만 결국 ‘단밤’에 패한 장근수(김동희 분). 사수인 오수아는 마현이(이주영 분)가 트렌스젠더란 사실을 언론에 흘린 그의 행동을 장대희 회장(유재명 분)에게 고했고 장 회장은 오히려 이를 마음에 들어 했다.

후계로 장근수가 어떠냐고 묻는 장 회장의 질문에 오수아는 “회장님과 닮았습니다”고 말하며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을 가리지 않는 장 회장 부자의 모습을 씁쓸해했다. 어떤 고난도 당당하게 정면 돌파하는 박새로이의 행보와는 전혀 달랐던 것.

4년 후 ‘IC’는 세계로 뻗어나갔고 ‘장가’의 사람이지만 박새로이를 응원한 오수아는 ‘IC’ 사옥을 보고 뿌듯한 표정을 지었다. 우연히 만난 박새로이와 데이트를 즐기려고 했지만, 이호진(이다윗 분)의 급한 연락을 받은 박새로이는 양해를 구하고 자리를 떴다. 그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애틋함과 아쉬움이 어린 눈길을 보내는 오수아. 그 모습을 조이서(김다미 분)가 목격하면서 두 사람의 불꽃 신경전이 그려졌다.

언제쯤 박새로이를 놔줄 거냐는 조이서의 물음에 오수아는 “그런 건 새로이한테 말해야지. 가난한 남자 싫다고 했는데 부자가 되겠다고 하더라”며 “‘장가’ 부수고 백수 만들어 주겠대. 나 힘들지 않게 말이야”라고 맞대응했다. 그러나 조이서는 평소의 여유를 잃고 불안해하는 오수아의 행동을 꼬집었고, 오수아는 “네가 뭘 알아”라고 발끈했지만 허를 찔린 듯 흔들리는 눈빛은 감추지 못했다.

이날 방송에서 권나라는 박새로이의 사랑을 받아들이지도, 그에 대한 사랑을 접지도 못한 채 불안해하는 오수아의 복잡한 심리를 애틋함과 불안감이 교차된 세밀한 눈빛 연기로 담아냈다. 당차고 카리스마 넘치는 커리어우먼 오수아의 휘몰아치는 감정 변이를 탄탄하고 호소력 있는 연기를 보여줬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