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부럽지’ 치타♥남연우 “첫눈에 반했다…가끔 파격적으로 놀아” (종합)

입력 2020-05-12 10: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부럽지’ 치타♥남연우 “첫눈에 반했다…가끔 파격적으로 놀아”

치타(본명 김은영)·남연우 커플이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로 합류했다.

11일 방송된 ‘부러우면 지는거다’(약칭 부럽지)에서는 새로운 커플로 합류한 치타와 남연우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치타와 남연우는 첫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커플임을 증명했다. 치타는 남연우를 배우 겸 감독을 소개했고, 남연우는 치타를 “치타로 활동 중인 남연우 여자친구 김은영”이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남연우는 치타와 열애 사실일 알려진 직후 “살면서 그렇게 하루에 연락을 많이 받은 게 처음이다”고 말했다. 치타는 출연 섭외 연락이 왔을 때 심경을 묻자 “‘거절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연애는 굉장히 개인적인 것이다. 나는 항상 공개 연애였다. 언론에 노출이 안됐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출연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 남연우는 “우리 연애를 기억해주는 게 감사한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치타는 “자랑하고 싶기도 하고 ‘이 사람 내 사람이니까 건드리지 마세요’라는 마음도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두 사람은 영화감독과 배우로 만나 첫눈에 동시에 반했다고. 남연우는 치타 모습에 ‘심쿵’했다며 “긴장하면 수전증이 오는데 커피를 못 마시겠더라”고 당시 떨렸던 심정을 드러냈다. 사귀는 것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도 않았다. 남연우는 “딱히 말하지는 않았다. ‘오늘부터 1일’이라고 하지도 않았다. 자연스럽게 사귀게 됐다”고 말했다.

또 치타는 “술 궁합도 잘 맞고, 음주를 즐긴다. 사람들 만나는 것도 똑같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남연우는 “1년에 한번씩 가을 운동회를 하고 실제로 군고구마를 팔기도 했다. 때로는 가끔 파격적으로 놀 때도 있다”고 범상치 않은 커플임을 암시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