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최진혁 종영 소감 “국내 최초 시도에 함께 해 영광”

입력 2020-05-20 08: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최진혁이 ‘루갈’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진혁은 OCN 오리지널 ‘루갈’에서 특수한 인공 신체를 탑재한 인간 병기 팀 루갈의 핵심 멤버 강기범으로 매회 고강도의 화려한 액션을 선보였다. 스펙터클한 액션뿐만 아니라 아픈 과거와 숨겨진 비밀에 대한 끓어오르는 복수심을 흡인력 있는 연기로 표현한 최진혁은 아직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한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라는 장르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최진혁은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를 통해 “국내 최초의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라는 의미 있는 시도에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뻤다”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최진혁은 “추운 겨울부터 따뜻한 봄날까지 장장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함께 고생하신 감독님과 모든 선후배님들, 그리고 모든 스태프 분들께 감사하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최진혁은 “CG가 결합된 액션과 실제 몸으로 부딪히는 액션이 많았는데 완벽에 가까운 액션을 위해 여러 번 합을 맞춰야 했다. 원작 웹툰을 현실화하는 과정에서 강기범이라는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낼지 많은 고민도 했다”라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깊은 연구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최진혁은 차기작 검토 중에 있다.

사진제공=OCN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