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전5기’ 권순우, US오픈 1회전 승리 쾌거

입력 2020-09-01 14: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권순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테니스의 간판 권순우(23·당진시청·세계랭킹 73위)가 메이저대회 단식 본선에서 첫 승을 거뒀다.

권순우는 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 메도의 빌리진 킹 내셔널테니스센터에서 열린 US오픈 남자단식 본선 1회전에서 타이-손 크위아트코스키(25·미국·187위)를 세트스코어 3-1(3-6 7-6<7-4> 6-1 6-2)로 꺾었다.

권순우가 테니스 4대 메이저대회 단식 본선에서 승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년 호주오픈에서 메이저대회 단식 본선 데뷔전을 치른 그는 2019년 윔블던과 US오픈, 올해 호주오픈까지 앞서 4차례 단식 본선에 올랐으나 모두 1회전에서 탈락했다.

그야말로 ‘4전5기’로 성공한 메이저대회 첫 승이다. 이번 승리로 권순우는 이형택(44·은퇴), 정현(24·144위)에 이어 한국남자선수 중 3번째로 메이저대회 단식 2회전 무대를 밟게 됐다. 이형택은 2000년 US오픈, 정현은 2015년 US오픈에서 각각 첫 승을 거둔 바 있다.

본선 무대 첫 승을 수확한 권순우는 “경기 내용이 100% 만족스럽진 못하다. 다만 그동안 메이저대회를 뛰면서 항상 체력 때문에 졌는데, 오늘은 체력으로 이겨내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첫 승의 주요 전략으로는 “상대 백핸드가 많이 약했다. 백핸드로 몰아붙였을 때 슬라이스로만 응대를 했는데, 그걸 공략하려고 했다. 3세트부터는 상대 약점이 계속 보였다”고 밝혔다.

권순우는 2회전에서 데니스 샤포발로프(21·캐나다·17위)를 상대한다. 샤포발로프는 21세의 어린 나이에도 한 차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우승을 차지한 강자다. 권순우는 “랭킹이 높고 나이도 어린 선수다. 배운다는 마음가짐으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 재미있는 경기, 쉽게 물러나지 않는 경기를 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