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교체 출전' 발렌시아, 카디스와 1-1 무승부

입력 2021-01-05 10: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강인(오른쪽).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20·발렌시아)이 3경기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으나 소속팀은 8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이강인은 5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카디스와 20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17라운드 홈경기를 벤치에서 시작해 전반 26분 케빈 가메이로 대신 투입돼 끝날 때까지 뛰었다.

오랜만의 출전이다. 그는 지난달 20일 FC바르셀로나와 14라운드에서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투입돼 짧게 뛰었고, 23일 세비야와 15라운드에서는 경미한 부상으로 결장했으며, 31일 그라나다와 16라운드에서는 벤치를 지켰다. 새해 첫 경기에서도 처음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가 가메이로의 부상으로 기회를 얻어 후반 추가시간까지 70분가량 그라운드를 누볐다. 3차례 슈팅을 기록했지만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발렌시아는 후반 13분 안토니 로사노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후반 34분 막시 고메스의 동점 골에 힘입어 카디스와 1-1로 비겨 가까스로 승점 1을 챙겼다. 발렌시아는 지난해 11월 23일 알라베스와 10라운드(2-2 무승부)부터 리그 8경기에서 5무3패의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