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털배구’ 현대캐피탈 2연승, 감독 자리비운 대한항공 잡았다!

입력 2021-01-06 21: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2020-2021 도드람 V리그‘ 인천 대한항공과 천안 현대캐피탈의 남자부 경기가 열렸다. 현대캐피탈 허수봉이 공격을 성공한 뒤 포효하고 있다. 인천|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토털 배구’의 승리였다.

현대캐피탈은 6일 인천 계양체육관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7-25 20-25 23-25 27-25 15-12)의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2연승에 성공한 최하위(7위) 현대캐피탈은 승점 16(6승13패)을 기록하며 6위 삼성화재(승점 18·4승16패)를 2점차로 추격했다. 반면 3연패에 빠진 2위 대한항공은 승점 38(13승7패)로 선두 KB손해보험(승점39·13승7패)을 넘어서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은 허수봉(20득점)과 다우디 오켈로(18득점), 차영석(14득점), 김선호(12득점)의 4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세터 김명관은 이들 4명과 최민호(7득점)까지 다양한 공격 옵션을 십분 활용하며 향상된 경기운영 능력을 뽐냈다.

대한항공은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지난해 12월 31일 한국전력전에서 심판 판정에 거칠게 항의해 1경기 출장정지, 30만원의 징계를 받아 이날 자리를 비웠고, 관중석에서 팀의 3연패를 지켜봐야 했다. 임동혁(32득점)과 정지석(26득점)의 쌍포가 활약했지만, 승리로 이어지진 못했다.

듀스 접전 끝에 1세트를 27-25로 따낸 현대캐피탈은 정지석과 임동혁이 살아난 대한항공의 공세에 밀려 2, 3세트를 내리 허용했다. 4세트 19-19에서도 차영석의 터치넷 범실을 시작으로 3연속실점하며 패배의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선수들은 포기하지 않았다. 4세트 22-24서 김선호의 오픈과 다우디의 블로킹으로 듀스를 만들었고, 25-25서 최민호의 속공에 이은 김선호의 블로킹으로 승부를 5세트까지 끌고 갔다. 기세가 오를 대로 오른 현대캐피탈 선수들은 2-2에서 허수봉의 연속 서브득점을 시작으로 대한항공을 압박하며 6-2까지 달아났다. 이후 단 한 번도 흐름을 내주지 않았고, 14-12서 허수봉의 공격득점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인천|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