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한화 수베로 감독, 코로나19 뚫고 가족들과 함께 입국!

입력 2021-01-11 19: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 구단 최초의 외국인 사령탑인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1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수베로 감독이 입국장을 나서며 가족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