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2억 원’ 이마트의 SK 인수금액은 역대 1위

입력 2021-01-26 15: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 와이번스 선수단. 스포츠동아DB

단연 역대 최고 금액이다.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26일 SK 와이번스 인수를 공식 발표했다. 인수금액은 1352억8000만 원으로 역대 KBO리그 ‘양수-양도’ 사례 중 최고액이다. 인수금액이 1000억 원대로 오른 것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1982년 출범 이래 KBO리그에선 이번까지 총 6번의 ‘양수-양도’가 있었다. 이마트-SK 이전에는 2001년 해태 타이거즈가 KIA 타이거즈로 바뀐 사례가 가장 최근이다. 프로야구 최고의 명문구단이던 해태는 IMF(국제통화기금) 금융 위기로 모기업이 흔들리면서 구단 운영이 어려워졌다. 아시아자동차 시절부터 타이거즈 연고지인 광주와 인연을 맺은 기아자동차가 180억 원에 구단 인수에 나섰고, 팀명은 KIA 타이거즈로 변경됐다.

1995년에는 태평양 돌핀스를 현대그룹이 인수했다. 당시 현대는 470억 원이라는 엄청난 거액을 들여 현대 유니콘스를 탄생시켰다. 이는 이마트-SK의 1352억8000만 원이 나오기 전까지 최고 인수금액이었다.

1990년에는 MBC 청룡이 LG 트윈스로 바뀌었다. 당시 럭키금성(현 LG)은 MBC 청룡을 100억 원에 인수했다. 이 금액을 4년에 걸쳐 분할 상환하면서 최종 인수를 마쳤다.

1987년에는 청보 핀토스가 태평양 돌핀스로 탈바꿈했다. 당시 태평양 돌핀스의 모기업인 태평양화학(현 아모레퍼시픽)은 청보 핀토스를 50억 원에 인수했다. 1988년부터 태평양 돌핀스로 KBO리그에 참가했고, 1995년에 현대 그룹에 이를 매각했다.

최초의 양수-양도 사례는 1985년 나왔다. 원년팀인 삼미 슈퍼스타즈는 1985년 청보식품에 매각되며 청보 핀토스로 바뀌었다. 당시 청보식품은 삼미 슈퍼스타즈를 70억 원에 인수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