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제대로 아는지 몰라요” 성인 남성 10명 중 7명 전립선암 ‘정보 혼란’

입력 2021-03-03 11: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정보 획득 1위 인터넷·모바일, 신뢰도는 의료인 높아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전립선암 인식 ‘블루리본 캠페인


국내 50대 이상 성인 남자 10명 중 7명은 전립선암을 걱정하면서 올바른 정보 검색에 어려움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비뇨의학재단과 대한비뇨기종양학회가 국내 50대 이상 남성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전립선암 의심 시 정보를 스스로 찾아보지만 10명 중 7명(73.4%)은 ‘검색한 정보가 올바른지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최근 1년 동안 전립선암 정보를 가장 많이 접촉한 채널로 ‘인터넷이나 모바일’(87.6%)을 꼽았다. 그러나 인터넷이나 모바일로 수집한 정보를 신뢰하는 사람은 절반도 안되는 34.4%에 그쳤다. 인터넷·모바일에 이어 정보 접촉 빈도가 높은 채널은 주변 지인(69.3%), 텔레비전(62.8%), 인터넷 신문(47.4%) 순으로 나타났다.

신뢰도가 높은 전립선암 정보 획득 채널은 의료 전문인이지만, 최근 1년 이내에 의료 전문인을 통해 전립선암 정보를 획득한 응답자는 33.6%에 불과했다.

특히 응답자의 절반 정도(50.8%)만이 ‘전립선암 정보를 이해할 수 있다’고 답했고, 73.4%는 ‘내가 안 정보가 올바른지 잘 모른다’고 해 제대로 된 정보 습득의 필요성이 요구됐다.

다행히 응답자의 전립선암에 대한 질환 인식은 대체로 높은 편이었다. 발생 가능 시기(94.8%), 검진 시작 시기(86.8%)에 대해 대부분의 응답자가 올바르게 인지하고 있었다.

곽철 대한비뇨기종양학회 회장은 “전립선암 발생률은 2018년 남성 기준 10만 명당 58명으로 서구 국가에 비하면 높다고 할 수 없으나1 연평균 발생률이 매년 증가하고 있고, 남성암 중 유일하게 사망률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조기에 발견하면 생존율이 높고 선택할 수 있는 치료방법이 다양하기 때문에 50대 이상 남성이라면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전립선암 인식 증진 캠페인인 ’블루리본 캠페인‘을 매년 시행하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