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美 대통령 “반도체는 국가 인프라… 공격적 투자해야”

입력 2021-04-14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삼성 등 글로벌 기업과 화상회의
관련 기업들에 투자 압박 분석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이 삼성전자 등 글로벌 기업과의 화상 회의에서 반도체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강조했다. 반도체 공급망을 미국 중심으로 재편하려는 행보로, 관련 업계에 작지 않은 파장을 몰고 올 전망이다.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주재로 반도체와 공급망 복원에 대한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전 세계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1, 2위 기업인 TSMC와 삼성전자는 물론 자동차 업체 포드와 GM 등 19개 글로벌 기업이 참석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도 잠시 자리를 함께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직접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 보이면서 “이런 칩들과 웨이퍼, 배터리는 모두 인프라다”고 말했다. 반도체를 국가 기반시설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다.

이날 회의는 전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부족으로 미국 자동차 기업 생산이 중단 되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백악관도 이번 회의가 업계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일 뿐 즉각적인 결정은 없을 것이라 설명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반도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사실상 관련 기업들에 투자 압박을 한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 또 반도체 굴기를 내세우며 국가적으로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고 있는 중국을 직접적으로 겨냥한 발언을 하는 등 반도체 패권 경쟁이 본격화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여야 상·하원 의원들에게 반도체 지원 주문 서한을 받았다면서 “중국 공산당이 반도체 공급망을 재편하고 지배하려는 공격적 계획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중국과 다른 나라들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 미국이 기다려야 할 이유가 없다”며 “반도체와 배터리 같은 분야에 대해 공격적인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초청받은 삼성전자도 미국 추가 투자에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170억 달러를 투자해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증설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