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안암병원 “수술 후 재발 허리통증, 참지마세요”

입력 2021-07-22 11: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대안암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조인해 교수

척추관협착증, 초기치료 효과 없으면 풍선신경성형술 고려
통증센터 조인해교수 “기존 수술 후 재발환자도 적용 가능”
척추관협착증은 척추에 터널과 같이 이어진 척추관이라는 공간이 좁아져 신경을 누르는 질병이다. 디스크가 신경을 누르는것과는 달리 인대나 뼈 관절 등이 자라서 신경을 누르는 경우다.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은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 퇴행성으로 발생하게 되며 노화의 영향으로 나타나게 된다.

척추관협착증이 발생하면 허리디스크와 비슷하게 허리의 통증과 다리저림, 오래 걷지 못하는 증상이 발생한다. 심한 경우 하지마비의 증상을 겪게 된다. 누워서 다리를 들어올리는 기초검사로 어느 정도 판별이 가능하지만 엑스레이와 척수강조영술, CT, MRI 등으로 정밀검사해야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

초기에는 주사와 약물치료, 자세교정과 물리치료 등을 통해 치료한다. 그러나 통증이 심하고, 초기치료의 효과를 보지 못한 경우에는 풍선신경성형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풍선신경성형술은 국소마취로 이뤄지며 꼬리뼈의 천추열공을 통해 특수 카테터가 질병발생부위로 접근하는 방식이다. 좁아진 척추관에서 카테터 끝에 있는 풍선으로 공간을 넓혀주고 약물을 직접 적용해 치료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통증센터 조인해 교수(마취통증의학과)는 “신경차단술로 효과를 못보았거나, 기저질환으로 수술이나 시술에 제한이 있는 환자도 안전하게 시도할 수 있는 치료법”이라며 “척추 구조에 손상을 주지 않기 때문에 시술 후 추가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도 다른 치료법을 선택하는 데 제한이 없기 때문에 수술법 적용 전에 시도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인해 교수는 “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의 수술을 받은 분들 중에서 시간이 지나 심한 요통이나 다리저림, 통증을 겪는 경우가 있는데, 이 때도 풍선신경성형술을 적용하여 치료할 수 있어 통증을 참지 말고 통증 전문의를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