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21’ 아무도 몰랐던 진짜 10대들의 이야기 ‘리얼 스쿨 보고서’

입력 2021-08-05 08: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요한, 추영우, 조이현, 황보름별, 김강민, 서희선이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에서 10대들의 리얼한 학교생활을 선보인다.

KBS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극본 동희선, 조아라/ 연출 김민태)은 입시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그린다.

앞서 배우 김요한이 태권도 선수의 꿈을 잃고 방황하는 공기준 역으로, 추영우는 남모를 상처와 비밀을 지닌 전학생 정영주 역으로 캐스팅을 확정,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두 사람은 뜨겁게 혹은 격하게 부딪히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그런가 하면 조이현은 확고한 꿈을 가진 당당한 여고생 진지원으로, 황보름별은 누구의 도움도 없이 스스로 입시 준비를 해내는 엘리트 강서영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각자의 방법으로 꿈을 향해 나아가는 두 사람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여기에 김강민과 서희선이 캐스팅돼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김강민은 매번 바뀌는 모든 꿈에 진심인 지호성을 연기한다. 지호성은 긍정 갑 분위기 메이커로 드라마에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스토브리그’와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 등을 통해 탄탄히 연기 기반을 다져 온 김강민이 낙천적인 지호성을 어떻게 표현할지 궁금증이 커진다.

서희선은 아이돌 연습생 고은비 역을 맡았다. 고은비는 차갑고 도도한 외면과 달리 내면은 상처로 얼룩져 있는 캐릭터다. 하지만 강서영(황보름별 분)과 애증의 관계를 형성하며 특별한 워맨스를 선보인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김요한은 "공기준은 한순간에 꿈을 잃어버리고 방황하는 인물이다. 하지만 꿈을 잃지 않고 열심히 살아내기 위해 노력한다. 각자의 성장기에 놓인 아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학교 2021’이 공감과 희망의 장이 되길 바란다"라며 드라마의 특별한 점을 언급했다. 조이현은 “입시보다 자신의 꿈을 먼저 생각해 다른 길을 선택한 학생들의 성장 과정을 담은 이야기가 ‘학교 2021’의 강점이다”라며 다른 학교물과 차별화된 드라마를 예고했다.

이어 추영우는 “학생들의 스토리도 있지만 학교 밖에서 일어나는 사건들도 많다. 영주의 과거사나 학교 선생님들의 이야기 등도 충분히 많이 공감될 것 같다”라며 ‘학교 2021’의 매력 포인트를 꼽기도. 여기에 황보름별은 “‘학교 2021’에는 ‘학교 2013’에서 보여준 남자친구들의 브로맨스뿐만 아니라 여자친구들 사이 워맨스도 다루고 있어 그런 부분을 집중해서 봐주시면 좋을 거 같다”라며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김강민과 서희선은 “감독님과 많은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의기투합해 열심히 촬영하겠다. 시청자분들이 현실적으로 공감대를 느낄 수 있는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테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며 애정 어린 당부를 전하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처럼 더욱 탄탄해진 라인업과 10대들의 이야기를 리얼하게 전할 배우들의 열정 가득한 모습은 차원이 다른 청춘들의 이야기를 예고, 드라마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김요한, 추영우, 조이현, 황보름별, 김강민, 서희선이 그려낼 풋풋하지만 치열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학교 2021’은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사진 제공 : 위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드컴퍼니, 아티스트컴퍼니, 미스틱스토리, 커즈나인엔터테인먼트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