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희망재단, ‘정·태·영·삼 맛캐다’ 17호점 개장

입력 2021-08-11 13: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태백 ‘이곳삼계탕’, 직원 재능기부로 재기 발판 마련
강원랜드 희망재단(이사장 고광필)은 지역 상생프로젝트 ‘정·태·영·삼 맛캐다’ 17호점인 태백 ‘이곳삼계탕’의 준비를 마치고 10일부터 본격 영업에 들어갔다.

점주 허정숙(여, 61세)씨는 사고로 거동이 불편한 남편을 대신해 안주류를 주 메뉴로 하는 ‘이곳태백’ 식당을 운영했으나 매출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어 프로젝트 참여를 신청했다. 태백 ‘이곳삼계탕’은 약 한 달간 강원랜드 직원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조리, 서비스, 회계, 위생 등 식당 운영을 위한 교육을 받으며 재개장을 준비했다. 새 메뉴로 들깨, 옻 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삼계탕을 선택했고, 기존 노후된 식당은 강원랜드 사내벤처인 우드리즘의 협업을 통해 새롭게 리모델링했다.



2017년부터 시작한 강원랜드 희망재단의 ‘정·태·영·삼 맛캐다’ 프로젝트는 지금까지 ‘이곳삼계탕’을 포함해 총 17개 점을 지원했다. 영세식당 자생력 강화에 도움을 주며 지역 상생의 취지를 잘 살리고 있다는 평을 얻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