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글스, 7일 홈 경기에 ‘세종시’ 프로모션 데이 진행

입력 2021-10-06 15: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 이글스 세종 스페셜 유니폼을 입은 김민우(왼쪽)와 노시환. 사진제공 | 한화 이글스

-연고지 세종시와 협업, 특별 제작된 ‘세종 스페셜 유니폼’ 착용하고 경기
-독수리 맥주 출시, 소제동 팝업스토어에 이어 연고지 밀착 마케팅
한화 이글스가 오는 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에 ‘세종시 프로모션 데이’를 진행한다.

한화는 연고지 중 하나인 세종시와 협업을 통해 팬층을 확대하고 구단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한글날을 기념하여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날 선수들은 이벤트에 맞춰 특별 제작된 ‘세종 스페셜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세종 스페셜 유니폼’은 세종시의 마스코트이자 상징인 세종대왕의 곤룡포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한복의 동정을 모티브로 넥라인을 표현했으며 세종시 로고와 옥새패턴을 활용한 패치가 왼쪽 가슴 하단에 부착된다. 또한, 한화의 상징색인 주황색과 세종시의 메인 컬러인 파랑색을 활용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번 세종시 프로모션 데이는 한화가 역점을 두고 있는 연고 지역 밀착 마케팅의 일환이다. 올 시즌 한화는 대전·충청지역 수제맥주 제조업체인 금강브루어리와 협업해 독수리 맥주를 출시했고, 대전 구도심 경제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인 소제동 독수리 팝업스토어를 오픈했다.

한화 디지털마케팅팀 유상선 팀장은 “연고지는 프로스포츠의 근간이기에, 연고지역 밀착 마케팅은 한화 이글스 마케팅의 최우선 과제”라며 “연고지역 팬들에게 지속적으로 사랑받는 팀이 되기 위해서 연고지역들이 갖고 있는 사회, 문화, 역사적 특징과 문제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이를 마케팅으로 결부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는 앞으로도 대전, 세종, 충청 등의 연고지에서 지역 경제 활성화, 산업 저변확대 등 다양한 관점에서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