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중계 4사, KBO·구단에 손해배상 요청…2차 드래프트는 폐지

입력 2021-10-26 16: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프로야구를 중계하는 스포츠채널 4사(KBSN스포츠·MBC스포츠+·SBS미디어넷·SPOTV)가 KBO와 구단들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청했다.

방송 4사는 25일 KBO와 KBO 마케팅 자회사인 KBOP, 10개 구단에 공문을 보내 “올 시즌 프로야구 중계로 발생한 막대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 있는 방안을 수립해달라”며 “7월 리그 중단과 선수들의 일탈로 인해 국민 여론이 악화됐다. 리그 일정을 맞추기 위한 더블헤더 편성으로 시청률과 광고소구력이 낮은 낮경기 중계가 늘었고, 연장전 폐지로 경기 긴장감이 하락했다. 이로 인한 광고 매출 급감, 선판매된 광고 환불 및 보상 등으로 손해가 막대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KBO는 26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10차 이사회에서 이 사안을 논의했다. KBO 관계자는 “해당 내용을 접수했고, KBOP에서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향후 스포츠채널 4사와 KBO의 협의 과정에서 적잖은 진통이 예상된다.

이날 이사회에선 퓨처스(2군)리그 프리에이전트(FA) 제도, 야구 관련 유해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에 대한 리그 관계자 등록·활동 제한 규정의 신설을 의결했다. 2011년부터 2019년까지 격년제로 진행된 2차 드래프트는 폐지된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올 시즌 종료 후부터 2군 FA 제도를 시행한다.

2군 FA 자격 취득 대상은 소속, 육성, 군보류, 육성군보류 선수다. KBO리그 등록일이 60일 이하인 시즌이 통산 7시즌 이상인 선수가 해당된다. 한국시리즈 종료 5일 이내에 2군 FA 자격선수가 공시되며, 구단은 타 구단 소속 FA를 3명까지 계약할 수 있다.

규약과 규정도 정비했다. KBO 규약에 ‘총재의 조사 권한에 관한 총칙 규정, 야구와 관련한 유해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에 대한 리그 관계자 등록·활동 제한’ 규정을 신설했다. 제재 기준의 명확화 및 타당성 확보를 위해 KBO 규약 제14장 ‘유해행위 제재’ 규정도 손질했다. 학교폭력, 인권침해와 관련한 부적절한 대응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에도 품위손상행위로 제재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보완했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