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통합우승 멤버들,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선 얼마나 무대에 오를까

입력 2021-12-05 15: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백호·황재균·고영표(왼쪽부터). 스포츠동아DB

올해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을 차지한 KT 위즈는 이른바 ‘원 팀’으로 엄청난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KBO리그 시상식에서 KT 선수들은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비롯해 부문별 수상자를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그러나 팀으로는 가장 높은 자리에 올라선 KT다. 올 시즌을 결산하는 마지막 무대인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KT가 몇 명의 수상자를 배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영광의 수상자는 골들글러브 시상식 당일인 10일 공개된다.

KT는 지난해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팀 창단 이후 가장 많은 3명의 수상자를 냈다. 1루수 강백호, 3루수 황재균, 외야수 멜 로하스 주니어가 각 포지션에서 영광을 안았다. 강백호는 본격적으로 1루수로 전업한 첫 시즌에 이룬 성과라 더욱 값졌다.

우선 강백호가 2년 연속 1루수 부문에 도전한다. 공격에선 나무랄 데가 전혀 없다. 각 지표 상위권에 올라있다. 수비율이 경쟁자들에 비해 다소 떨어지지만, 자살과 보살 수치는 월등하게 앞선다. 만만치 않은 경쟁자들이 있지만 풀타임 1루수로 2년째를 보낸 점을 고려하면 충분히 많은 지지를 얻어낼 수 있다.

3루수 황재균도 경쟁력을 과시했다. 수비에선 실책을 제외하면 자살과 보살 기록은 나쁘지 않다. 공격지표 중에서도 시즌 타율은 후보들 중 가장 좋다. 홈런 1위를 차지한 SSG 랜더스 최정과 치열하게 경합할 것으로 보인다.

투수 부문 고영표도 유력 후보가 될 만한 성적이다. 시즌 평균자책점(ERA)을 비롯해 개인기록 각 부문에서 상위권에 랭크됐다. 수비율 100%를 기록했고, 자살(10개)과 보살(28개) 등 수비 지표도 상위권이어서 충분히 표를 얻을 만하다.

이밖에 유격수 심우준, 외야수 배정대, 포수 장성우도 각 포지션 골든글러브 후보에 포함됐다. 만만치 않은 경쟁자들이 존재하지만 팀 KT뿐 아니라 선수 개인으로도 눈에 띄는 성적을 거뒀음을 인정받았다고 볼 수 있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