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장, “탄소 문제 해결할 혁신 기술 개발할 것”

입력 2022-03-29 13: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장(사진)은 폐플라스틱 재활용, 폐배터리 재활용, 탄소 포집 및 저장 등 미래 유망 기술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의 새로운 60년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장이 사내 인터뷰를 통해 올해를 ‘혁신 기술로 탄소 문제를 해결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SK이노베이션 창립 60주년을 맞아 제2의 창업을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혁신을 더해 새로운 60년을 준비하겠다”며 “축적된 최고 수준 기술로 탄소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과학기술원은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업의 친환경 전환 가속화를 위해 ▲폐플라스틱 재활용 ▲폐배터리 재활용 ▲탄소 포집 및 저장(CCS·Carbon Capture & Storage) 기술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환경과학기술원은 지난해 폐플라스틱에서 뽑아낸 열분해유를 국내 최초로 실제 정유, 석유화학 공정에 투입하며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술에 큰 진전을 이뤄냈다. 올해 상반기 중으로 열분해유 파일럿 공장을 준공하고, 2025년 대규모 열분해 공장을 가동할 수 있도록 제반 기술을 점검해 고도화할 계획이다.

환경과학기술원은 버려지는 폐배터리에서 금속을 추출해 환경 문제와 배터리 원자재 수급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폐배터리 재활용(BMR) 기술 역시 수년간 연구해 세계 최고 수준의 독자 기술을 확보했다. 대규모 공정을 운영하기 직전 단계인 파일럿 공장을 지난해 지어 상업화를 위한 실증을 진행 중이다.

이 원장은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술과 BMR 기술은 60년간 축적해온 역량을 새로운 분야에 접목시켜 확보한 혁신 기술”이라며 “오랜 기간 석유화학 분야 기술개발을 통해 최고 수준의 기술을 축적해 온 SK이노베이션이 탄소 문제를 가장 잘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산화탄소를 연간 40만 톤 바다속에 저장할 수 있는 동해가스전 탄소 포집 및 저장 국책과제에도 참여하고 있다. 향후에는 이산화탄소를 저장하는 것을 넘어, e-fuel 등 미래 친환경 에너지로 다시 활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도 계획 중이다.

새로운 친환경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폐윤활유 재활용 ▲바이오 연료유, 바이오 나프타, 바이오 플라스틱 개발 ▲수소 에너지 기술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이 같은 계획을 실현할 R&D 역량 강화를 위해 ‘SK그린테크노캠퍼스(가칭)’와 병행해 글로벌 R&D센터 구축도 추진하고 있다. 이 원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글로벌 R&D를 추진할 수 있는 거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