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한가위 일곱 색깔 무지개로 희망을 노래

입력 2020-09-27 13: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물산, 10월까지 매일 무지개 조명
SNS선 ‘레인보우 드로잉 챌린지’ 진행
송파구 독거노인 등 지역민에 쌀 후원


롯데월드타워가 일곱 색깔 무지개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이들에게 희망과 극복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롯데월드타워를 운영하는 건물 외벽과 크라운(타워 랜턴부)에 10월까지 무지개 색을 순차적으로 연출한다. 매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매시 정각과 30분에 10분씩 서울 밤하늘에 ‘빨주노초파남보’ 일곱 색깔의 불빛을 선보인다.

무지개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때문에 힘든 시기를 보내는 의료진과 아이들을 응원하기 위한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코로나19로 도시가 봉쇄됐던 이탈리아에서 “모든 것이 괜찮아질거야”라는 멘트와 함께 희망을 전파하는 무지개 그림을 창문에 붙이면서 시작됐다. 이후 영국, 미국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무지개를 소재로 희망을 전하는 작품들이 만들어졌다.

롯데월드타워는 SNS 계정을 통해 10월8일부터 22일까지 ‘롯타 레인보우 드로잉 챌린지’도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학생들이 가족들과 함께 무지개 그림을 그려 모두에게 희망을 전파하고 두려움을 이겨내자는 의미로 기획했다. 다양한 방식으로 무지개를 표현해 ‘#롯타레인보우드로잉챌린지’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으로 지원하면 된다.

한편, 롯데물산은 한가위를 맞이해 25일 송파구청을 통해 주민들을 후원하는 쌀을 전달했다. 쌀은 각 동사무소로 배송되어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등 지역사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류제돈 롯데물산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지친 모두에게 한가위 보름달과 함께 타워의 무지개 불빛이 새로운 희망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롯데물산도 어려운 시기일수록 서로 돕고 나눌 수 있는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