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이미경 교수팀, 신종 균종 발견

입력 2021-05-21 11: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앙대병원 이미경 교수

중앙대 이니셜 넣은 균종명 등록, 특성연구 학회지 보고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진단검사의학과 이미경·권오주 교수 연구팀은 최근 면역이 저하된 환자 혈액에서 분리된 그람 음성 세균(Gram stain-negative bacterium)이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균종임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이미경 교수팀은 해당 균종의 이름을 중앙대학교의 영문 이니셜(CAU)을 포함한 ‘큐프리아비두스 카우애’(Cupriavidus cauae)로 명명해 균종명을 등록하고 국내기관인 국가병원체자원은행(NCCP)과 일본의 바이오자원연구센터(RIKEN) 산하 균주보관기관인 JCM에 기탁했다.

연구팀은 다양한 실험적 분석을 추가 시행하여 새롭게 발견된 이번 균종명과 균주의 특성을 분석한 연구 논문을 SCI급 ‘국제미생물분류학회지’(IJSEM) 4월호에 게재했다.

이미경 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이번에 세계 최초로 새롭게 확인된 균종은 환자에게 치명적인 감염을 야기한 세균으로, 기존 검사법으로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는 세균에 대해 차세대염기서열분석법을 이용한 세균의 전체 유전체 분석을 시행하여 새로운 균종임을 확인한데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임상미생물 분야에서도 차세대염기서열분석법을 이용한 세균 전체 유전체 분석에 활발히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