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갑 롯데면세점 대표, 신년사서 위기상황 냉정한 판단과 도전 강조

입력 2022-01-03 11: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합리적 낙관주의 ‘스톡데일 패러독스’ 인용
“현재 위기는 미래 변화에 대한 시대 요구”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가 3일 2022년 임인년(壬寅年) 신년사를 통해 위기 상황에 대한 냉정한 판단과 도전을 강조했다.

코로나 팬데믹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막연한 희망 대신 현재 상황을 직시하고, 임직원들이 한마음으로 위기를 극복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우선 이갑 대표이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지난 한 해 성과를 낸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롯데면세점은 세계 면세업계 최초 온라인 명품관 ‘소공 1번지’ 오픈, 업계 최초 무착륙관광비행 전세기 운영, 해외 직소싱 온라인몰 ‘엘디에프 바이’(LDF BUY) 론칭 등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을 만들어냈다.

그러면서도 최근 오미크론 변이 등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자 2022년도 쉽지 않은 한 해가 될 수 있다는 위기감과 우려를 표했다. 특히 이갑 대표이사는 ‘스톡데일 패러독스’(Stockdale Paradox)를 인용하며 냉정한 판단과 미래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할 것을 요구했다. ‘스톡데일 패러독스’는 베트남 전쟁 당시 8년간 포로로 잡혀있던 미군 장교 제임스 스톡데일이 조기탈출이 어려운 상황을 인정하고 하루하루를 충실해 보내 살아남은 일화에서 유래한 용어다. 막연한 희망 대신 현실을 직시한 뚜렷한 목표의식으로 실행하는 합리적인 낙관주의를 의미한다.

이갑 대표이사는 “코로나 팬데믹은 단순한 전염병으로 인한 사회현상 변화 차원이 아닌 산업구조 전반에 걸친 다양하고 근본적인 변화들을 요구하고 있다”며 “현재의 위기를 변화해야 하는 시대의 요구로 받아들이고 5년, 10년 뒤 바뀐 세상에서 롯데면세점이 어떠한 회사가 될 것인지 진정성 있는 고민과 미래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큰 변화의 움직임을 정확히 파악하고 앞장서 도전한다면, 우리의 비전인 ‘가장 신뢰받는 여행파트너’에 가까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갑 대표이사는 1962년생 범띠 CEO로, “‘검은 호랑이 해’ 호랑이의 힘찬 기운을 받아 함께 달려보자”며 올해 현장을 많이 찾겠다는 약속으로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