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박달스마트밸리 사업, 공정성 시비 속 ‘특정 컨소시엄’ 밀어주기 의혹

입력 2022-01-11 16: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총 사업비가 2조 원에 이르는 서안양 친환경 융합 스마트밸리(박달스마트밸리) 조성사업이 연이어 파행을 빚으면서 공정성을 담보로 한 사업자 선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개진되고 있다. 사진은 박달스마트밸리 조성 개발 구상(안). 사진제공 | 안양시

경기 안양시의 ‘서안양 친환경 융합 스마트밸리(박달스마트밸리) 조성사업’이 공정성 논란 속에 연이어 파행을 빚고 있다.


안양도시공사는 7일 공고를 통해 박달스마트밸리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심사를 추후 재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업 주체인 안양도시공사는 지난해 9월 공익성 제고 등을 이유로 민간사업자 공모를 취소한 뒤 재공모 절차를 진행했고, 이에 12월 28일 발표하기로 했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도 석연치 않은 이유로 무산되면서 의혹이 커지고 있다.


안양시 만안구 박달동 일대 탄약부대를 개발하는 이 사업은 320여만㎡ 부지 중 3분의 1 정도에 대체 시설을 설치해 국방부에 기부하고, 나머지 땅에 첨단산업과 주거, 문화 시설이 들어서는 스마트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사업규모는 총 2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재공모에는 국내 유수의 대형 건설사들이 주도하는 4개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12월 28일, 무슨 일이?


재공모에 돌입한 공사는 지난해 12월 6일부터 22일까지 관련 사업 공모심사위원 후보자 등록 안내 공고를 통해 국방·군사 2명, 토목 1명, 교통 1명, 환경 1명, 도시계획 1명, 부동산 2명, 재무·회계 2명 등 총 10명에 대한 심사위원 후보자를 공개 모집했다. 공고문에 자격 요건을 명시해 요건에 맞는 심사위원 후보자 등록신청서와 함께 소속 기관장 등의 추천서, 응모 자격 증명서류 등을 함께 받았다.


공사는 서류 등의 자격 요건 확인을 통해 부적격 후보를 거른 후 28일 심사 당일 오전 각 컨소시엄 대표자 4명과 함께 심사위원 10명을 포함한 예비 심사위원까지 총 30명을 선정했다.


3배 수 심사위원에 대해 각 컨소시엄의 대표 추첨자들은 ‘선정된 심사위원의 제반 사항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이의 사항이 없다’고 서명했다. 이후 추첨을 통해 선정된 최종 심사위원 10명 앞에서 각 컨소시엄 대표 발표자들은 사업 계획 프레젠테이션을 정상적으로 진행했고, 발표자들이 퇴실한 오후 4시 30분부터 약 2시간에 걸쳐 공사 관계자와 선정위원들은 채점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오후 6시 30분께 공사의 한 임원이 “한 컨소시엄으로부터 뒤늦게 A 심사위원의 자격에 대한 이의제기가 있었다”며 돌연 결과 발표를 중단시켰다. 사전에 적정 절차에 따라 심사위원의 자격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던 일부 컨소시엄 측이 점수 집계 뒤 발표 직전 이의를 제기했고, 이를 공사 측이 받아들인 것이다. ‘결과를 뒤집어 특정 컨소시엄을 밀어주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배경이다.


●오류는 없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이에 대해 배찬주 공사 사장은 “법률 자문 결과 심사위원 자격 논란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검토됐으나 기획재정부 승인, 국방부 협의 등 절차가 남아 있는 가운데 공정성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재심사를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공사 사업지원부 관계자도 11일 스포츠동아와의 통화에서 “절차상 오류는 없었지만 이의 제기 자체가 논란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공사 측이 자신들이 주관 하에 심사위원들의 자격심사, 추첨, 심의과정을 거친 심사결과가 나온 후 뒤늦게 자격문제를 이유로 결과 발표를 미룬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규모 개발사업이 번번이 논란이 되자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한 전문가는 “공사 측은 심사위원 추첨과정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됐고, 보안에도 문제가 없었다고 하면서도 재심사 결정에 대한 명확한 소명을 하지 않았다”며 “명확한 소명이 이뤄진 뒤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후속 조치를 마련하고 재심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사 측은 재공고를 통해 다시 진행될 재심사에서는 심사위원 인원을 늘리는 방안을 포함해 논란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