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행업협회, 여행객 전용 코로나 검사센터 오픈

입력 2022-05-09 16: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여행업협회(KATA)는 최근 해외여행 재개 움직임에 맞춰 회원사 고객들의 입출국 편의를 위해 코로나 전용 검사센터를 9일 오전 오픈했다.

삼광의료재단과 함께 운영하는 ‘KATA 해외 입출국 코로나 전용 검사센터’는 서울 양재동 삼광의료재단에서 연중무휴로 해외여행객의 신속항원검사와 RT-PCR 검사를 진행한다. 사전예약제가 원칙이나 당일 접수도 가능하다. 인터넷 홈페이지와 전화예약 모두 가능하다. 검사결과 통보를 하루 4회에 걸쳐 운영해 신속한 결과 접수가 가능하다. 향후 검사 장소를 전국 주요 거점 도시로 확대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