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보이스피싱’ 막는 보안솔루션 공개

입력 2022-05-19 09: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악성 앱 설치 미리 차단…업데이트 통해 제공 예정
삼성전자는 보이스피싱에 악용되는 스마트폰 악성 앱 설치를 차단하는 새로운 보안 솔루션을 공개했다.

공식 앱스토어 등 공인된 경로가 아닌 방식으로 설치되는 앱의 악성코드를 사전에 감지하고, 사용자에게 알림을 제공한다. 보이스피싱에 악용된 이력이 확인된 앱의 설치를 차단하는 것은 물론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앱을 설치할 경우에는 경고 또는 차단 알림을 팝업으로 표시하는 식이다. 스마트폰 사용자는 출처 미확인 앱 목록을 확인하고 각 앱에 대한 제어 옵션을 직접 설정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중 ‘갤럭시S21’과 ‘S22’ 시리즈 국내 사용자를 대상으로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후 순차적으로 원UI 4.1 이상 적용된 국내 모든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신승원 삼성전자 MX(모바일경험)사업부 시큐리티팀 상무는 “보이스피싱을 유도하는 악성 앱은 개인정보 유출 뿐 아니라 전화 가로채기에 활용되는 등 더욱 지능화된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며 “보안 위협을 최소화해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갤럭시 기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