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F2015 10월 17·18일 개최 확정…공식 스테이지 4개로 축소

입력 2015-07-10 09: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을 음악 축제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5(이하 GMF2015)'가 10월 17일과 18일 올림픽공원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9회를 맞이한 'GMF2015'는 '가을에 만나는 음악 피크닉', '도시적인 세련됨과 청량함의 여유', '환경과 사람 사이의 조화' 등의 콘셉트로 매년 도심 한가운데서 자연과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국내 대표 음악 페스티벌로 사랑받아왔다.

주최 측 민트페이퍼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개회사와 앞으로의 일정, 특징 등 GMF2015의 전반적인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GMF 2015의 가장 큰 특징은 민트페이퍼의 인기 기획 공연인 live ICON 등 여러 우수 브랜드 공연을 초청한다는 것으로, 페스티벌 안에 기획 공연이나 단독 공연을 공식 프로그램으로 도입하는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다.

또한 작년까지 5개의 공식 스테이지로 운영됐던 GMF는 올해 시범적으로 Hall of Fame(핸드볼 경기장)을 운영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GMF2015는 ‘민트 브리즈 스테이지’, ‘클럽 미드나잇 선셋’과 ‘러빙 포레스트 가든’, ‘카페 블로썸 하우스’까지 총 4개의 공식 스테이지로 운영된다.

공식 스테이지가 4개로 축소되면서 출연 아티스트의 숫자도 다소 줄어드는 동시에 아티스트의 세대 교체도 일부 이루어질 전망이다. GMF에 처음으로 출연하는 아티스트가 전체 출연팀의 30% 정도로 예상되며, 이를 통해 향후 음악 신을 이끌어나갈 새로운 아티스트를 발굴할 것이라는 포부도 전했다.

이 외에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추가로 기획 중이며, GMF를 대표하는 오브젝트, 참여 이벤트, 포토존 등을 알차게 구성할 예정이다.

민트페이퍼 페스티벌의 전통인 환경 캠페인 eARTh는 더욱 효율적인 방안을 모색해 관객들에게 보다 직접적으로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2013년부터 멸종 위기 동물들을 메인 이미지로 발탁했던 GMF는 올해 바다표범, 북극곰, 펭귄 등의 극지방 동물을 주인공으로 삼았다. 이어 디자인 브랜드 스티키 몬스터 랩과의 컬래버레이션 포스터 이미지도 공개했다.

사전 할인 티켓인 ‘I ♡ GMF’ 예매는 오는 7월 21일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시작되며, 1차 라인업 아티스트는 7월 28일 공개된다.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gagnr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