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열정을 냉철하게 조절하는 배우 되고파” [화보]

입력 2017-09-26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진구 “열정을 냉철하게 조절하는 배우 되고파” [화보]

얼마 전 종영한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서 달달한 멜로 연기를 보여준 배우 ‘여진구’가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가 만드는 부산국제영화제의 공식 매거진 ‘마리끌레르 BIFF Special’에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성숙한 외모와 목소리로 많은 사랑을 받은 여진구는 이번 화보를 통해 평소 보여준 적 없는 밝은 컬러감의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팔색조 같은 모습을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 속 그는 연보라색 니트와 밝은 그레이 컬러 팬츠를 착용하여 파스텔톤의 밝은 컬러로 은은하면서도 화사한 느낌을 연출하였다. 이외에도 그는 그레이 니트 스웨터를 유니크한 터틀넥 셔츠와 함께 매치하여 트렌디한 스타일링 또한 소화해냈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많은 선배들과의 작업을 해온 여진구는 “선배들처럼 자신의 열정을 냉철하게 조절하는 것을 배우고 싶다”라고 언급하며 연기에 대한 배움의 의지와 함께 겸손한 모습을 드러냈다. 또한 앞으로 자신이 걷게 될 선배의 길을 떠올리며, 본인도 후배가 필요할 때 편하게 맞이해줄 수 있는 선배가 되었으면 한다는 바램도 덧붙였다. 그는 올 하반기 마지막 활동으로, 영화 ‘화이’를 통해 인연을 맺은 장준환 감독의 ‘1987’에 ‘박종철 열사’로 특별 출연한다.

올해 끊임없는 활동으로 다양한 연기변신을 시도한 배우 여진구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BIFF Special’와 마리끌레르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리끌레르 BIFF Special’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동안 공식 배포처에서 배포되고, 마리끌레르 10월호 별책으로 수록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