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아이랜드’ 아이랜더, 글로벌 투표ON…최세온 첫 방출자 (종합)

입력 2020-07-25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아이랜드’ 아이랜더, 글로벌 투표ON…최세온 첫 방출자 (종합)

Mnet ‘I-LAND(이하 아이랜드)’에서 Part.2로 향할 12인 선발이 가까워지면서 더욱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어제 밤부터 시작된 글로벌 투표는 오픈 직후부터 수많은 글로벌 팬들이 몰려 서버 다운 현상까지 발생했으며, 실시간 검색어에는 ‘아이랜드 투표’가 오르는 등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트위터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에서 지난 주에 이어 다시 1위를 차지하며 열띤 반응이 이어졌다.

어제(24일) 방송된 ‘아이랜드’ 5회에서는 아이랜더와 그라운더의 ‘총대 유닛’의 최종 결과와 ‘각성’을 테마로 한 마지막 테스트를 준비하는 두 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주 최선의 무대를 선보인 보컬 총대의 대결 결과 아이랜더 81점, 그라운더 74점으로 아이랜더가 승리했다. 퍼포먼스 디렉터 두부는 “부르면서 움직임을 할 때 아이랜드 친구들이 안정적이었다”고 평했고, 프로듀서 지코 역시 “보컬 위주로 따져봐도 아이랜드 친구들이 좀 더 완성도 있는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진 댄스 총대의 대결. BTS 퍼포먼스 디렉터 손성득은 “댄스는 그라운더가 더 낫지 않을까”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먼저, 그라운더의 댄스 총대의 무대가 시작되었다. 첫 곡 H.O.T의 ‘전사의 후예’부터 X-Teen의 ‘반전’, 창작 안무를 선보인 G-Dragon의 ‘One Of A Kind’까지 그라운더의 댄스 총대 니키와 니콜라스, 최재호는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니키는 팀의 중심을 잡으며 완벽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아이랜더는 안무 연습 중 턴 동작에서 어려움을 겪은 제이 대신 자연스럽게 소화한 박성훈이 댄스 총대로 무대에 섰다. 제이는 아쉬움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지만, 박성훈에게 안무 디테일을 알려주며 한 팀으로서 멋진 협동의 모습을 보였다. 아이랜더 댄스 총대들은 비의 ‘Rainism’과 다이나믹 듀오의 ‘쌔끈해’에 이어 공통 곡 G-Dragon의 ‘One Of A Kind’ 창작 안무까지 완벽하게 무대를 마쳤다. 특히 창작 안무에서 포인트 동작을 멋지게 구사하며 프로듀서들의 극찬을 받았다.

댄스 총대 대결 결과까지 합산한 최종 결과 아이랜더 154점, 그라운더 139점으로 아이랜더가 승리하며 최초로 방출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비는 “아이들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고, 지코 역시 “이번 테스트 이후부터는 확 발전되어 있을 것 같다.”고 평했다. 패배한 그라운더 총대들은 미안함에 눈물을 보였고, 다른 그라운더들은 응원하고 서로 안아주는 등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프로듀서 비와 지코는 그라운더들을 찾아 조언을 건네며 응원과 위로를 전했다. 승리한 아이랜더 총대들은 뜨거운 환호 속에 금의환향했고, 팀원들과 함께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드디어 공개된 네 번째 테스트는 <최후의 12인>. 이번 테스트를 통해 본격적인 데뷔 경쟁인 Part.2에 가게 될 12명이 결정된다. 최종 테스트에서 프로듀서와 아이랜더의 선택을 받지 못하고 방출된 6명의 아이랜더들은 그라운더와 함께 글로벌의 투표를 기다려야 한다. 그라운더는 오직 글로벌 투표에 의해서만 Part.2로 향할 수 있다. 네 번째 테스트 곡은 데뷔를 향한 ‘아이랜드’의 여정 속에서 새로운 자신의 가능성을 발견하는 지원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I&credible’. 가장 임팩트가 있는 5번 파트에 많은 지원자가 몰렸고, 아이랜드의 양정원과 그라운드의 타키가 각각 5번 파트를 맡게 되었다.

마지막 테스트가 개인 평가로 진행되는 만큼 연습실에는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최세온, 정재범, 양정원 등 안무를 숙지하지 못한 아이랜더들은 빨리 안무를 숙지한 제이에게 도움을 청했고, 제이는 하나하나 세심하고 친절하게 가르쳐주며 경쟁을 넘어선 우정을 보여줬다. 제이크 역시 안무를 숙지한 후 다른 아이랜더들에게 안무를 가르쳐주며 팀원들을 이끌었다. 아이랜드의 조경민과 정재범은 상대적으로 적은 비중에 자신들이 돋보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았고,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그라운더들은 높은 안무 난이도에 어려움을 겪었고, 주로 리더 역할을 해온 니키는 마지막 기회이다 보니 팀을 리드하는 것보다 개인 파트에 집중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중간점검의 시간, 비는 리더도 정하지 못한 채 자신감 없고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그라운더들의 모습에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비는 안무 동작부터 표정 하나하나까지 세심하게 체크하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중간점검 이후, 니키는 앞장서서 연습을 주도해나가며 리더를 자처했고, 꼼꼼하게 디테일을 잡아주는 니키 덕에 그라운더들은 점차 안정을 찾고 향상되는 모습을 보였다.

드디어 최후의 12인을 결정하는 마지막 테스트의 날. 최종 무대가 마무리되고 두 시간 후 프로듀서와 아이랜더들이 뽑은 6명의 방출자가 결정되었고, 아이랜드는 눈물바다를 이뤘다. 퍼포먼스 디렉터 두부는 “초반 무대 이후 계속 임팩트를 보여주지 못한 것 같다”고 방출자를 선택한 이유를 말했다. 뮤직 디렉터 원더키드는 “다른 애들이 올라오는데 정체돼 있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방출자를 선택했다.

방송 말미 최세온이 첫 번째 방출자로 드러난 가운데, 과연 아이랜더들이 마지막 테스트 무대에서 어떤 퍼포먼스를 보여줄지, Part.2로 가게 될 생존자 6명은 누가될지 다음 주 방송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24일(금) 밤 12시부터 최후의 12인을 위한 글로벌 시청자 투표가 시작됐다. 글로벌 투표는 공식 팬 커뮤니티 어플 또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1일 1회 참여 가능하다. 투표 배너를 클릭한 후, 투표하기 메뉴에서 Part.2에 진출할 6명을 선택하고 하단의 투표하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글로벌 투표는 7월 24일 밤 12시부터 8월 2일 낮 12시까지 진행된다.

‘아이랜드’를 향한 높은 관심을 증명하듯 글로벌 투표가 시작됨과 동시에 전 세계 팬들이 투표 페이지에 몰린 가운데, 본격적인 데뷔 경쟁전인 Part.2의 시작을 알린 ‘아이랜드’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Mnet과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