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이소라 “고등학생 때 가출→사이비 접하고 탈출” (실연박물관)(종합)

입력 2021-09-02 07: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연박물관' 3MC와 조현영이 '패알못'(패션을 알지 못하는 사람)부터 사이비 종교까지, 다양한 이별 사연을 접하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15회에서는 다채로운 사연을 함께하는 MC 성시경, 이소라, 딘딘과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사연자는 오래된 체크 바지를 실연품으로 내놓았다. 과거 그는 '패알못'이었고, 이 때문에 당시 사귀던 전 여자친구에게 '같이 다니는 거 쪽팔리니까 헤어지자'라는 폭언을 들었다. 이를 계기로 각성한 사연자는 현재 핫한 '패피'(패션 피플)가 되었고, 이소라, 딘딘, 조현영과 패션과 관련된 대화를 나눠 흥미를 높였다. 특히 혼자 대화에 끼지 못한 '패알못' 성시경이 계속해서 "그게 뭐죠?"라고 물어 웃음을 유발하기도.

성시경은 "사실 20년 동안 옷을 산 게 2번이다"면서 "요즘은 패션에 대해 조금 알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패피'로의 변신을 다짐해 시선을 모았다. 사연자 역시 "'패알못'이었던 저와 이별하고 싶어 나왔다"면서 체크 바지의 전시를 결정했다.

이후 등장한 사연자는 판다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는 사이비 종교에 빠진 전 여자친구와의 사연을 이야기해 큰 충격을 선사했다. 9년 동안 알고 지냈고 우여곡절 끝에 사귀게 된 전 여자친구가 알고 보니 사이비 종교에 빠져있었고, 자신에게 포교를 시도했다는 내용이었다.

사연자는 "제가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돌아오는데 전 여자친구가 개찰구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절 따라오는데 뒤에 남자 2명이 더 있더라. 뒤도 안 돌아보고 뛰었다"면서 사이비 종교의 무서움을 설명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를 듣고 있던 이소라는 "고등학교 때 어린 마음에 가출을 해서 아는 지인이 소개해 준 교회에 잠시 머문 적이 있다. 그때 밤마다 북을 치면서 종말론을 읊더라. 다음 날 바로 그곳을 뛰쳐나왔다"라고 경험담을 이야기하며 사이비 종교의 무서움에 공감을 표했다.

사연자는 "1~2개월 동안 10kg가 빠졌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면 종교 먼저 본다"며 트라우마가 남았음을 토로했고, 그의 사연에 경악을 금치 못했던 3MC는 "너무 무거운 짐이었다"며 위로를 건넸다.

한편 매주 수요일 밤 10시 KBS Joy를 통해 방송되는 '실연박물관'은 시청자들의 사연을 공식 이메일을 통해 상시 모집 중이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