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소연 “연기열정 깨운 인생의 선물”

입력 2021-09-13 09: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소연.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막내린 ‘펜트하우스 시즌3’ 주역 김소연(천서진)

“노래·피아노·소리 꽥…모든게 도전
악녀 천서진 욕먹을 각오 했었는데
광고도 많이 찍고 아직 꿈만같아”
“제 헤어스타일 어때요? 아직 좀 어색하죠?”

인터뷰를 위해 화면 앞에 앉은 김소연의 모습이 확 달라졌다. 시즌1부터 길러온 긴 머리카락을 어깨 위까지 잘랐다. 시즌 내내 악행을 저지르다 감옥에 갇힌 ‘악녀’ 천서진의 비참한 말로를 그리기 위해 촬영현장에서 직접 가위를 들었다.

“무기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후두암에 걸린 천서진의 마지막은 마음에 들어요. 딸을 멀리서 보다가 악행을 후회하면서 자살을 택하는 결말은 정말 슬펐어요. 머리카락을 자르면서 쉽게 감정에 젖었죠. 촬영을 마치고 열흘이나 지났는데도 왜 이렇게 허전한지 모르겠어요. 고생도 많이 해서 후련할 줄 알았는데. 하하하!”

드라마는 도전의 연속이었다. 유명 소프라노라는 설정 때문에 노래하며 피아노 치는 장면을 혹독하게 연습했고, 좀처럼 자신 없던 “소리를 꽥 지르는 연기”를 반복했다. 2000년 수많은 ‘안티팬’을 안긴 MBC ‘이브의 모든 것’ 이후 21년 만에 도전한 악역이었다.

“악역의 후폭풍은 이미 겪어봐서 시작할 때부터 마음을 단단히 먹고 준비했어요. 행여나 사람들이 저를 욕하더라도 그것마저 칭찬으로 받아들이자 각오했죠. ‘아, 광고도 다 끊기겠구나’ 싶었고요. 그런데 웬걸, 시청자들이 정말 좋아해주시고 광고도 많이 찍어 깜짝 놀랐어요. 지금의 인기가 믿기지 않아 얼떨떨해요. ‘이 순간에 취하지 말자’고 주입 중이에요.”

배우 김소연.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남편 이상우는 든든한 지원군이 돼 줬다. 매일 대사를 맞춰주는 것도 모자라 드라마에도 특별출연했다. “가족만이 해줄 수 있는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제 ‘멘탈(정신) 관리’까지 부단히 힘써줬죠. 덕분에 일상을 유지하는 법도 배워가고 있어요. 전에는 드라마 찍는 내내 감정을 유지하느라 친구도 잘 안 만났거든요. 드라마를 위해 머리카락을 자른다니까 남편뿐 아니라 시어머니께서도 ‘정말 멋있다’며 용기를 주셔서 과감하게 가위를 들 수 있었답니다.”

첫 촬영부터 1년5개월의 대장정을 마치기까지 결코 쉽지 않았지만, “영광의 순간”으로 남았다. 이를 터닝 포인트 삼아 더 도약하겠다는 욕심도 내고 있다.

“‘펜트하우스’ 직전까지는 별다른 포부가 없었어요. 활약할 무대가 점점 좁아질 것이란 생각을 했고, 거기에 안주하기까지 했죠. 그런 제게 큰 자극이 되어주었어요. 연기의 재미를 새롭게 느끼게 해준, 인생의 선물이에요.”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