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래퍼, 몰카 찍어 지인과 공유” 폭로 [연예뉴스 HOT]

입력 2022-05-12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래퍼 던밀스(황동현)의 아내 A씨가 래퍼 B씨의 불법 촬영 및 유포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A씨는 11일 자신의 SNS 계정에 B씨를 지목하며 쓴 글을 여러 차례 올렸다. A씨는 최근 한 방송프로그램에서 다이렉트 메시지(DM)으로 여자를 만난다고 말한 B씨의 말을 지적하며 “그 뒤에 몰카(불법촬영물)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했다.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 했을 텐데”라고 썼다. 이어 그가 지인 C씨를 상대로 불법촬영을 하고 해당 촬영물을 유포했다고 주장하며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다는 건 전혀 죄책감이 없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후 온라인에는 B씨의 정체에 대한 다양한 추측이 쏟아졌다.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