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故이선균 유작 ‘탈출’…김태곤 감독 “형이 이 자리에 있었다면” 뭉클

입력 2024-07-08 16:22:44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 CJ ENM

“선균이 형이 이 자리에 있었다면”

배우 이선균은 떠났지만, 그의 유작은 남아 관객을 만난다. 12일 개봉하는 영화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탈출)이다.

영화는 짙은 안개 속 연쇄 추돌 사고가 일어나고, 붕괴 위기의 공항대교에 풀려난 통제 불능의 군사용 실험견들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극한의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재난 스릴러다.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돼 일찌감치 호평을 이끈 영화는 기대작이 쏟아지는 여름 극장가에도 당당히 출사표를 내밀었다.

무엇보다 영화는 지난해 12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이선균의 유작으로 관객의 시선을 잡아끈다. 이선균은 극 중 유학가는 딸을 배웅하기 위해 공항으로 향하던 중 재난 상황에 빠진 안보실 행정관 정원 역을 맡았다. 목숨이 위태로운 절체절명의 상황 속에서 불안과 공포에 빠진 사람들을 침착하게 진두지휘하며 냉철한 판단으로 공항대교를 탈출하기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한 그의 모습은 생전 늘 영화에 열정적이었던 고인의 모습을 떠올리게 해 관객으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사진제공|CJ ENM

영화 개봉에 앞서 8일 열린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김태곤 감독은 마침내 영화를 선보이게 된 자리에 이선균과 함께하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 자리에 선균이 형이 있었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어렵게 입 뒤 촬영 내내 보여줬던 이선균의 노력과 열정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김 감독은 “대교에서 벌어지는 일을 담는 영화이기 때문에 영화를 준비할 때부터 촬영에 들어간 후 현장에서도 공간과 장치에 대한 이해도가 필요했다. 선균이 형은 저조차 놓쳤던 부분까지 체크했다. 형과 머리를 맞대 동선부터 캐릭터의 감정까지 굉장히 많은 논의를  나눴다. 그런 모든 요소요소 하나하나에 대한 질문과 답을 해가면서 영화의 전체적인 답을 함께 찾아갔다”고 돌이켰다.

극 중 정원의 딸 경민 역을 맡아 이선균과 부녀 호흡을 맞춘 김수안은 “촬영 내내 이선균 선배님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극중 자유로운 경민 캐릭터를 보다 더 자유분방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편하게)풀어주셨고, 덕분에 정말 자유롭고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승미 기자 smle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