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4년간 전 남친에게 폭행·성 착취까지…피해 금액만 40억원 [종합]

입력 2024-07-11 08: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쯔양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 사진=쯔양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00만명 이상을 보유한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이 전 남자친구로부터 폭행과 착취를 당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쯔양은 11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쯔양이 일부 유튜버들에게 과거를 빌미로 협박당해 돈을 갈취 당했다고 주장하자 이에 대해 반박하기 위해 나선 것.

쯔양은 “다른 방송에서 언급된 내용에 대해서 설명을 드려야할 것 같아서 급하게 방송을 켰다”고 말문을 열었다.

쯔양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 사진=쯔양 유튜브 채널


쯔양은 방송 일을 시작하기 전, 대학교를 다니다 휴학을 한 상태에서 전 남자친구 A씨를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 엄청 잘 해줬었는데,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서 폭력적인 모습을 보였다”며 “그래서 헤어지자고 얘기를 했는데, 그때부터 지옥 같았던 일들이 일어났다”고 했다.

그는 “(A씨가) 저 몰래 찍은 불법촬영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을 했고, 그 뒤로 많이 맞았다. 우산 등의 둔기로도 많이 맞았다”고 주장했다. 또 “A씨가 자신이 일하던 술집으로 데려가 ‘앉아서 술만 따르면 된다’며 강제로 일을 하게 했다. 그렇게 잠깐 일한 것”이라며 “그때 번 돈도 A씨가 모두 빼앗아갔다. 이체내역도 전부 있다”고 했다.

쯔양은 “무서워 말을 못하고 있다가 ‘일을 그만하겠다’고 얘기하자 (A씨가) 다시 폭력을 쓰면서 가족에게도 이야기하겠다고 해서 더 대들지 못했다. 당시 사진들고도 갖고 있다. 하루에 두 번씩은 맞았다”라고 했다.

쯔양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 사진=쯔양 유튜브 채널


A씨는 이후 “돈은 어떻게 벌어다 줄 거냐”고 물었고, 쯔양은 “방송으로 돈을 벌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쯔양은 “거의 매일 맞으며 방송을 했다. 얼굴은 티 난다며 몸을 때렸다. 방송 처음할 때 벌었던 돈도 모두 가져갔다. 방송할 때 돈도 없었다”고 했다.

그는 “방송이 커져서 잘 되니까 A씨가 소속사를 만들었다”며 “7(A씨)대3(쯔양) 비율의 불공정계약을 맺었지만, 그마저도 지키지 않았다. 그 당시 광고 수익도 하나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뒷광고 논란이 불거지자 방송을 그만두게 했다가, 이후 여론이 괜찮아지자 복귀를 하라고 시켰다”고 했다. 그는 이와 관련한 카톡 증거가 남아있다고 했다.

쯔양은 “얼마 전에야 일이 해결됐다”며 “방송 시작한지 5년이 됐는데, 그중 4년 동안 매일 같이 이런 일이 있었다. 욕을 먹고…과장되게 많이 말을 했다”고 했다. 그는 “A씨 주변인들에게도 협박을 당해 2억원이 넘는 돈을 뜯겼다”고 주장했다.

쯔양은 A씨로부터 벗어나는 데 직원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그는 “도저히 버틸 수가 없어서 있는 돈을 다 줄테니 떠나달라고 부탁을 했는데 ‘이거 가지곤 성에 안 찬다’고 하더라. 이후 연락을 끊었더니 집 앞에 찾아오고, 직원들한테까지 연락해서 협박을 했다”라며 “A씨가 유튜버들에게 과거에 대해 과장된 사실이나 없던 일도 만들어 이야기하고 다녀 더 이상 안되겠다 싶어 결국 고소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쯔양은 눈물을 보이면서도 말을 이어갔다. 그는 “사실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수천번도 더 했다. 차라리 몸이 아픈 건 괜찮았다. 맞는 거는 아무렇지도 않았고, 협박도 너무 익숙해져서 아무렇지도 않았다”며 “가족같은 직원들이다. 제가 상처입을까봐 최대한 말 조심해주고, 뭐든지 다 나서서 해주는 직원들 때문에라도 그만두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최근에서야 독립을 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피해자였다고 해서 제가 한 일이 있었으니까 저는 어떤 방식으로도 이 일이 알려지는 건 원하지 않았다”고 했다. 쯔양은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리면서 눈물을 쏟았다.

태연법률사무소 김태연, 김기백 변호사


이날 방송에는 쯔양의 법률대리인인 태연법률사무소 김태연, 김기백 변호사가 함께했다. 김 변호사는 “쯔양의 피해가 너무 컸다. 오랜 시간동안 이야기를 나누고 법적 조치를 결심했다”면서 증거나 기록이 너무 힘들 지경이었다. 가스라이팅을 당해왔다. 성폭행 범죄, 폭행상습, 상습협박, 상습상해, 공갈(미수죄 포함), 강요(미수죄 포함), 통신매체이용음란 등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했다”고 했다. 이어 A씨가 쯔양 지인에게 보낸 협박 메시지, 폭행 당시 상황이 담긴 녹취, 폭행으로 인한 상해 증거사진 일부를 공개했다. 김 변호사는 “증거 녹취만 3000개가 넘었고, 사진 증거 양도 방대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사건 진행 중 A씨가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하면서 형사 고소는 불송치,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김 변호사는 “쯔양이 못 받았던 정산금은 최소 40억원”이라며 “소송을 진행했을 때에는 이미 소송을 진행했을 때는 A씨가 임의로 사용한 부분들이 많았기 때문에 남은 금액이 미정산금에 미치지 못했다. 그래도 조금이나마 정산금을 반환 받았다”고 했다.

이어 김 변호사는 탈세와 관련해 “쯔양이 전 소속사와의 관계가 노예 계약 같은 상황이었다. 정산은 회사에서 한다고 했고, 쯔양은 얼마의 수입이 있었는지 알지 못했다. 본의 아니게 탈세를 한 것 처럼 오해가 생긴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으로 당사자들에 대한 억측이나 오해가 없기를 바라며, 유가족 등에 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를 덧붙였다.
이슬비 동아닷컴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