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단독모드 첫 상용화

입력 2021-07-15 17: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가 국내 이동통신사 중 처음으로 ‘5G 단독모드(SA)’를 상용화 했다. SA는 5G 주파수만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그동안은 LTE망을 함께 사용하는 비단독모드(NSA)로 5G를 서비스해왔다.
5G SA를 쓰면 NSA보다 전송속도가 빨라지는 것은 아니지만 휴대전화의 배터리 이용 시간을 늘릴 수 있다. 또 빠른 반응속도의 ‘초저지연’과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 5G 핵심기술 구현이 가능하다.

연말 정교한 재난 문자 서비스

KT는 15일부터 5G SA 상용서비스를 시작했다. 2019년 4월 5G 서비스를 선보인 지 2년 3개월 만이다. KT는 우선 삼성전자의 ‘갤럭시S20·S20+·S20 울트라’ 3종의 단말에서 제공하고, 추후 제조사와 협력해 적용 단말을 늘려갈 계획이다. SA 전환을 원할 경우 단말 메뉴에서 ‘설정-소프트웨어 업데이트-다운로드 및 설치’ 후 1회 더 재부팅하면 이용 가능하다.

SA는 5G망만 단독으로 사용해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NSA에 비해 더 오래 배터리를 사용하고, 빠른 반응속도를 제공할 수 있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갤럭시S20+로 SA와 NSA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비교 시험한 결과 SA(13시간 38분)가 NSA(12시간 32분)보다 최대 1시간 6분(8.8%) 더 오래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LTE에 비해 촘촘하게 구축되는 5G 기지국의 특성 때문에 보다 정교한 재난문자 서비스도 가능하다. LTE 기지국 기반의 재난문자는 불필요한 인근 지역 정보까지 수신되는 경우가 많지만 SA에선 위치한 지역의 재난문자만 제공해 이용자 불편을 줄이고, 효과적인 재난상황 전파를 할 수 있다. KT는 관련기관 협의와 시스템 개발을 거쳐 올해 연말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SA가 주목받는 또 하나의 이유는 스마트폰 이용자 뿐 아니라 다른 산업에도 5G를 적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초저지연 등을 통해 자율주행과 스마트팩토리 등 기업간거래(B2B) 서비스 개발이 속도를 더할 전망이다. SA가 현재 서비스 중인 NSA에 비해 한 단계 진화한 기술 방식으로 평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KT도 SA 사용화를 기반으로 5G 융합서비스 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김영인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상무)은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5G를 제공하기 위해 SA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KT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서 코로나 위기 극복과 디지털 뉴딜 추진에 기여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SA 상용화는 5G 기술 진화의 과정

SA를 도입한다고 전송속도가 빨라지는 것은 아니다. 이론상의 최고 속도는 오히려 줄어들 수도 있다. 다만 체감상으로는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KT도 일각의 속도 저하 우려에 대해 “속도차이는 일반 소비자가 체감하기 어려운 수준이다”고 밝혔다.

2019년 5G 서비스를 시작할 때부터 SA로의 진화를 염두에 두고 네트워크를 구축했고, 상용망 제공을 위해 기술 개발과 필드 검증을 지속해 왔다는 설명이다. 올해 1월부터는 KT 임직원을 대상으로 전국 5G 상용망에서 SA 시범서비스를 실시하기도 했다.

KT 관계자는 “SA는 NSA보다 진화된 기술로 글로벌 통신사업자들도 도입하고 있다”며 “SA 상용화는 5G 서비스와 기술 발전에 자연스러운 진화 과정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