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인터뷰] KT 오윤석, “꼭대기에서 시즌 마치도록 작은 보탬이라도 될 것”

입력 2021-07-31 15: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윤석. 스포츠동아DB

잠에서 깬지 얼마 되지 않아 걸려온 전화. 길지 않은 통화였지만 프로 8년차 선수가 처음 듣는 말들로 가득했다. 목소리와 표정, 대답만으로도 옆에서 지켜보던 아내가 무슨 일이 생겼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오윤석(29)은 그렇게 롯데 자이언츠에서 KT 위즈로 팀을 옮겼다.


롯데와 KT는 트레이드 마감시한인 31일 2대1 거래를 발표했다. 롯데가 포수 김준태와 내야수 오윤석을 내주고, 투수 이강준을 받는 내용이었다. 이숭용 KT 단장은 “포수 및 내야 뎁스 강화를 위한 영입이다. 오윤석은 내야 멀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해 수비 강화에 도움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기고~연세대를 졸업하고 2014년 육성선수로 롯데 유니폼을 입은 오윤석은 1군 통산 214경기에서 타율 0.252, 8홈런, 61타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63경기에서 타율 0.298, 4홈런을 기록했고 히트 포 더 사이클 진기록을 작성하는 등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으나 올해는 그만한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


트레이드 발표 직후 스포츠동아와 연락이 닿은 오윤석은 “아침에 전화를 받았다. 생소한 경험이라 놀란 건 사실이다. 주위 트레이드 되는 선수들을 보면서 ‘나한테도 저런 일이 일어날까? 일어나면 어떤 기분일까?’를 종종 생각했다. 막상 일어나니 실감이 잘 안 난다. 통화를 지켜보던 아내도, 나도 아직 얼떨떨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선두 KT는 오윤석이 필요했기 때문에 이 거래를 성사시켰다. 반대로 롯데 입장에서도 오윤석이라는 아까운 카드의 길을 터주기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오윤석은 “롯데와 안 좋은 감정으로 이별하는 게 아니다. 기회를 주기 위해 배려해준 거라 오히려 감사했다”는 진심을 말했다.


롯데와 KT는 유달리 잦은 선수 거래를 해왔다. 오윤석이 롯데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선수만 따져도 장성우, 황재균, 배제성, 신본기, 하준호, 조현우 등 한가득이다. 또 코칭스태프 중에서도 김태균 수석코치, 박기혁 박정환 최만호 코치 등이 있다. 여기에 상무에서 인연을 맺은 송민섭, 문상철에 경기고 후배 심우준까지 든든하다. 오윤석이 적응을 자신하는 이유다. 또 함께 KT로 넘어가는 김준태도 있다. 김준태와는 롯데, 상무에 이어 KT에서까지 한솥밥을 먹는다. 오윤석은 김준태와 연락해 “아따, 인연 질기다”는 너스레로 새 팀에서의 동행을 격려했다.


“고향 같은 팀, 집 같은 팀을 떠나 새로운 곳으로 가게 됐다. 롯데는 프로 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준 팀이다. 팬들이 자식을 대하듯 잘할 때는 칭찬을, 못할 때는 애정 어린 질타를 해주셨다. 더 큰 즐거움과 기쁨을 전해드리지 못하고 떠나 죄송하다. 이제 KT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일만 남았다. 1위 팀 아닌가. 내가 대단한 선수는 아니지만 빈틈이 생길 때 공백을 채워준다면, 지금처럼 좋은 성적을 유지해 꼭대기에서 시즌을 끝낼 수 있을 것이다. 선두 팀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 다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