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하 “‘박근혜 위독설’ 사실과 달라…건강이 좋지는 않다”

입력 2019-02-08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영하 “‘박근혜 위독설’ 사실과 달라…건강이 좋지는 않다”

유영하 변호사가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박근혜 위독 설에 대해 언급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에서는 유영하 변호사와의 인터뷰를 다뤘다. 법률대리인으로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유일하게 접견하고 있는 그는 지난 1일 박 전 대통령을 접견했다면서 “위독하다거나 몸무게가 39kg로 빠졌다는 이야기는 사실과 다르다”면서 “건강이 좋은 편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 변호사는 “지병으로 허리가 아프다. 목 디스크도 있고…수감 초기 때부터 교도소 측에 책상하고 의자를 넣어달라고 요청을 넣었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야 조치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TV나 신문은 안 보지만 정치 상황을 정리해 보내주는 지지자들의 편지로 바깥 상황을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다며 근황을 덧붙였다.

사진| TV조선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