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교 “저딴 게 대통령…탄핵할 것” →‘짝’ 모솔 남자 3호의 외침

입력 2019-02-19 13: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준교 “저딴 게 대통령…탄핵할 것” →‘짝’ 모솔 남자 3호의 외침

김준교 자유한국당 청년최고위원 후보가 현 정권을 겨냥하는 자극적인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사실이 주목받았다.

지난 18일 김준교 후보는 대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출마자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저딴 게 대통령”, “민족반역자”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김준교 후보는 “절대로 지도자로 인정할 수 없다. 제게 90% 이상의 표를 몰아주면 문재인 반드시 탄핵당할 것”이라며 “주사파 문재인 정권을 탄핵하지 않으면 자유대한민국이 멸망하고 통일돼 북한 김정의 노예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발언이 화제가 되면서 김준교 후보가 2011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짝-모태솔로 특집’ 편에 남자 3호로 출연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당시 김준교 후보는 서울과학고와 카이스트를 졸업 후 학원강사에 재직 중이었다. 여성 출연자들에게 행동을 고치라는 충고를 여러 차례 들었다. 한 여성 출연자에게 집요하게 구애를 했지만, 결국 아무도 선택하지 않았다.

한편 김준교 후보는 지난 14일 대전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도 “2018년이 문재인 탄핵을 준비하는 한 해였다면, 20109년은 실천하는 한 해가 됐으면 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