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부부 중립지대 만든다 “불필요한 다툼 줄이고 자녀 편안하게 보세요”

입력 2014-09-17 15: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이혼부부 중립지대’

이혼 부부가 따로 살고 있는 자녀를 편하게 만날 수 있는 중립적인 공간이 마련된다.

서울가정법원은 내달 안에 청사 1층에 면접교섭센터를 조성, 양육권이 없는 부모의 면접교섭권을 보장해 주기로 했다.

이 곳에서 만나 아이를 데려가거나 오게 해, 이혼 부부가 불필요한 문제로 싸우는 것을 줄여준다는 취지. 또한 부모의 갈등으로 겪게 될 아이들의 스트레스를 줄여주기 위한 목적도 있다.

이를 위해 법원은 전문 프로그램도 도입해 이혼한 부부와 자녀가 만나는 과정에서 정서적으로 안정감을 가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법원은 또 이 곳을 법원 출입구가 아닌 외부에서 직접 센터로 드나들 수 있도록 설계해 타인 시선을 신경쓰지 않게 배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이혼부부 중립지대, 잘 운영됐으면”, “이혼부부 중립지대, 좋은 방법일듯”, “이혼부부 중립지대, 이혼 자녀들에게 도움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