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불거진 승부조작’ 선수협, 공약한 벌금 내놓나

입력 2016-11-08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2012년에 이어 2014년 다시 한 번 불거진 승부조작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선수협은 7일 경기북부경찰청이 승부조작 수사결과를 발표하자 ‘프로야구선수단체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실망하신 국민들과 야구팬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며 ‘앞으로 승부조작이 일어나지 않도록 선수들에 대한 교육과 징계강화로 책임을 다하겠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선수협은 ‘이번 기회에 선수들을 유혹하는 승부조작 브로커와 아직 적발되지 않은 가담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져서 잘못이 있다면 책임을 묻겠다’며 ‘루머와 추측으로 승부조작에 연루된 것으로 여겨진 선수들에 대한 진실도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선수협 차원에서 수사기관의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과거 승부조작사건이 벌어지고 선수들 몇 명이 처벌받았지만 당시 발본색원하지 못했던 것이 이번 승부조작을 다시 불러왔다’며 ‘수사결과 이외에도 수사기관과 언론에서 거론됐던 승부조작 브로커와 가담자들을 철저히 수사해서 발본색원하겠다’고 밝혔다.

선수협은 올 8월 이태양과 유창식의 승부조작 사실이 밝혀지자 성명서를 내고 ‘승부조작이 새로 발생하는 경우 연대책임을 지고 모든 선수가 벌금(20억원)을 내고 사회봉사활동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수사 결과 기존 거론된 선수 외에도 이성민의 승부조작 가담 사실이 밝혀졌으나 선수협 측은 “연대책임 부분은 불법행위가 이뤄진 시점이 기준”이라며 “이성민이 승부조작에 가담한 시점은 2014년이다. 선수협이 연대책임을 지는 것은 성명서를 발표한 2016년 8월 이후로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정부 | 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