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지킨’ 유소연, 한국여자오픈 상금 전액 기부

입력 2020-07-27 17: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소연. 스포츠동아DB

6월 열린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상금 전액(2억5000만 원)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던 유소연(30·메디힐)이 27일 소속사 브라보앤뉴를 통해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시기에 많은 분들의 희생과 노력으로 대회가 치러진 만큼 우승 상금이 꼭 필요한 곳에 뜻 깊게 사용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몇몇 기부처를 살펴봤고 그 결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재단법인 메디힐’에 각각 1억5000만 원과 1억 원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사랑의열매를 통해 기부한 1억5000만 원은 코로나19 관련 의료진의 방역용품 구입 및 저소득층 검사비 지원으로 사용되고, 재단법인 메디힐에 기부한 1억원은 미혼모, 학교 밖 청소년, 이주노동자들 등 취약 계층을 위한 코로나19 예방 지원금 등으로 활용된다.

평소에도 다양한 기부와 봉사활동을 통해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유소연은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살피며 많은 분들께 받은 사랑을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