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한 시즌 마친 ‘토트넘 MVP‘ 손흥민, 다음 스텝이 더 궁금하다

입력 2020-07-28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런던 셀허스트파크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와 원정경기를 끝으로 2019∼2020시즌 일정을 모두 마쳤다. EPL에서 11골·10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수차례에 걸쳐 명장면을 만들어내는 등 인상적인 시즌을 보내면서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의 2019~2020시즌은 참 길었다. 지난해 8월 10일 개막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27일(한국시간)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날 토트넘은 크리스탈 팰리스와 EPL 38라운드 원정경기(1-1)를 치렀고, 손흥민은 선발 출격해 소속 팀의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진출에 힘을 보탰다. 16승11무11패(승점 59)의 토트넘은 6위로, 같은 승점의 울버햄프턴(7위)을 골 득실로 따돌려 유럽 클럽 대항전 출전의 막차를 탔다.

손흥민의 시즌 퍼포먼스는 대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토트넘 에이스의 역할을 해낸 끝에 리그 21개 공격 포인트(11골·10도움), 공식전 30개 공격 포인트(18골·12도움)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번리와의 경기에서 70여m 이상을 돌파해 골네트를 출렁인 ‘원더 골’은 아주 오랫동안 회자될 명장면이었다. 또 EPL 무대를 밟은 역대 아시아 선수가 한 시즌 10(골)-10(도움) 고지에 오른 것도 그가 처음이라 의미는 더욱 컸다.

매 순간이 순탄한 것은 아니었다. 지난해 UEFA 챔피언스리그(UCL) 준우승으로 자신감이 충만했던 토트넘은 예상을 깨고 극도의 부진을 맛봤다. 결국 손흥민의 빅 리그 입성을 도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아르헨티나)이 지난해 11월 경질됐다.

스승을 잃은 손흥민도 구설에 올랐다. 지난해 11월 에버턴전에서 안드레 고메스와의 경합 과정에서 상대의 골절상으로 이어진 무리한 태클로 레드카드를 받았고, 12월 첼시전에서도 퇴장을 당해 여론의 질타를 피하지 못했다.


다행히 실력은 변치 않았다. 조세 무리뉴 감독(포르투갈)이 부임한 뒤에도 꾸준한 득점과 특유의 몰아치기로 포인트를 적립했다. 그 결과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보유한 유럽 통산 121골을 뛰어넘어 한국인 유럽축구 최다 골을 경신했다.

시련은 또 있었다. 2골을 몰아쳐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50골을 돌파한 2월 애스턴 빌라전에서 오른팔 골절을 당한 것이 밝혀져 수술을 받아 이대로 시즌을 종료할 뻔 했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시즌이 중단됐고, 그 사이 손흥민은 부상 회복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우승으로 얻은 병역특례에 따른 기초 군사훈련을 소화했다.

뒤늦은 리그 재개 후에도 손흥민의 폼은 죽지 않았다. 무리뉴 감독의 전술적 선택에 따라 수비에 깊숙이 가담하면서도 최전방 골잡이까지 100% 임무를 수행했다. 팀 자체 시상식에서 2년 연속 ‘토트넘 올해의 선수’를 받은데 이어 ‘올해의 골’과 어린이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공식 서포터스가 뽑은 ‘올해의 선수’까지 무려 4개 부문의 상을 독식해 토트넘에서 가장 사랑받는 선수임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내일은 장담할 수 없다. 실력과 경험을 겸비한 손흥민은 토트넘보다 높은 위상의 팀들이 탐내는 만능 공격수다. 특히 ‘별들의 전쟁’ UCL에 나설 수 없다는 아쉬움이 크다. 항상 최고를 지향한 그에게 유로파리그는 너무 좁다. 무리뉴 감독은 “주축들은 다음시즌도 함께 한다”고 선언했으나 유럽 언론들은 토트넘의 대대적인 엑소더스를 전망한다. 더욱이 스타디움을 신축해 빚더미에 오른 토트넘은 자금이 넉넉하지 않다.

6월에도 스페인 매체가 손흥민에게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큰 관심을 갖는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금처럼 2023년 6월까지 계약된 토트넘의 머리로 남을 것이냐, 아니면 새로운 도전에 나설 것이냐. 추정 몸값 5760만 유로(약 807억 원)의 특급스타의 행보에 축구계의 이목이 집중된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