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저중심 설계 돋보이는 야마하골프 21년형 리믹스 포지드 아이언

입력 2021-03-24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마하골프 21년형 리믹스 포지드 아이언. 사진제공 | 오리엔트골프

야마하 클럽의 공식 에이전시인 오리엔트골프가 한국 골퍼만을 위해 내놓은 2021년형 ‘리믹스(RMX) 포지드 아이언’은 중심 높이가 1.99㎝로 초저중심 설계돼 볼이 최고 도달점을 향해 떠오른 후 그린에서 강력한 스핀을 통해 멈춘다. 좀 더 나은 아이언 플레이를 꿈꾸는 미드-로 핸디 캐퍼의 구매욕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백페이스 중앙부에 마치 타이거샤크의 지느러미를 연상케 하는 리브(RIB)를 배치해 ‘타이거샤크 핀(Tiger Shark Fin)’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페이스 진동을 억제해 깊이있는 타감을 제공하고 임팩트 시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다.


21년형 리믹스 포지드의 또 다른 특징은 타점 부분의 두께가 15㎜로 연철 단조 아이언 최대급이라는 점. 이는 볼을 때릴 때 진동을 최소화하고 최상의 타감을 선사한다. 골퍼가 타감을 느끼는 지점(지면으로부터 16㎜)의 공간을 두껍게 제작해 안정감 역시 더했다. 또 아이언 종류에 따라 바운스각과 솔의 폭을 다양화한 액티브 솔로 최대한 잔디 상태와 벙커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만들었다. 짧은 아이언일수록 지면에 닿는 면을 넓게 설계해 안정적인 컨트롤이 가능하도록 했다.


오리엔트골프 관계자는 “21년형 리믹스 포지드는 올해 야마하골프가 한국 골퍼를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단조 아이언이다.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리어스 골퍼를 위한 ‘매스티지(Masstige·대중명품) 클럽’으로 인식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권장 소비자 가격은 카본 160만 원, 스틸 145만 원.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