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과 천당’ 키움 송우현에게 유독 길었던 8회

입력 2021-05-06 22: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열렸다. 8회말 1사 만루에서 키움 이지영의 희생플라이 때 득점에 성공한 송우현이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고척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송우현(25)이 야구인생에서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8회를 보냈다.

송우현은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KT 위즈와 홈경기에 6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8회말 승부를 결정짓는 결승 1타점 2루타를 날려 팀의 6-4 승리를 이끌었다.

팀 승리의 주역이었지만, 마냥 웃을 수만은 없었던 경기였다. 이날 송우현은 1회말 첫 타석에서 투수 병살타, 3회말 2번째 타석에선 1루수 땅볼에 그쳤다. 5회말 3번째 타석에서도 범타로 물러나며 최근의 상승세 타격감을 이어가지 못했다.

8회초 수비는 더 안타까웠다. KT 선두타자 배정대의 우익선상에 높게 뜬 타구를 제대로 포구하지 못해 2루타를 허용했다. 애매한 타구였지만, 적극적 수비로 깔끔하게 처리했어야 했다. 하지만 제대로 타구를 판단하지 못한 채 머뭇거리는 사이에 배정대는 2루까지 내달려 살았다.
팀이 4-3으로 아슬아슬하게 앞서있던 상황. 무사에 주자가 득점권에 가자 키움 불펜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후속타자 장성우의 희생번트로 1사 3루가 됐고, 이후 박경수의 3루 땅볼 때 배정대가 홈을 밟아 4-4 동점이 됐다.

이 순간에도 키움 수비진의 실책성 플레이가 나왔다. 박경수의 땅볼은 내야 3루선상 밖으로 나가는 타구였는데, 3루수 김웅빈이 애매한 위치에서 포구하는 바람에 3루주자 배정대의 득점이 인정됐다.
키움은 4-4로 맞은 8회말 공격에서 다시 앞서갔다. 앞서 동점의 빌미가 된 플레이를 한 선수들이 만회에 나섰다. 선두타자 김웅빈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후속타자 송우현이 1타점 2루타로 팀에 다시 5-4 리드를 안겼다. 상대 실책과 이지영의 외야 희생플라이를 묶어 1점을 더 달아난 키움은 9회초 마무리투수 조상우를 투입해 6-4 승리를 완성했다.

그야말로 지옥과 천당을 오간 송우현은 경기 후 “(8회초 배정대의 타구는) 못 잡는 타구라고 판단했다. 실점으로 연결돼서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 그래서 8회말 타석에서 꼭 안타를 치고 싶었다”고 밝혔다. 주자가 있을 때 집중력이 돋보이는 데 대해선 “상대 투수들도 긴장을 하니까 실투가 많이 들어온다. 나도 긴장을 하지만 최대한 감추고 있다. 스스로 ‘하고 싶은 것만 하고 나오자’는 생각으로 타격을 하니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고척|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